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종합화학·삼성토탈 한화로 간판 바꿔달고 새출발

공유
0


삼성종합화학·삼성토탈 한화로 간판 바꿔달고 새출발

[글로벌이코노믹 김양혁 기자] 삼성종합화학과 삼성토탈이 다음달 1일부터 한화종합화학, 한화토탈로 사명을 변경한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종합화학과 삼성토탈은 이날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매각 승인, 사명 변경 그리고 등기임원 선정 등의 안건에 대해 논의했다. 두 회사가 비상장 업체인 만큼 주총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는 지난해 11월 27일 삼성그룹과 한화그룹의 ‘빅딜’의 연장선으로 한화그룹이 인수키로 한 삼성종합화학과 삼성토탈, 삼성테크윈과 삼성탈레스 등 4개 계열사 중 인수작업이 상대적으로 원활한 두 회사에 대한 인수작업이 마무리단계에 접어든 것이다.

삼성종합화학 지분은 삼성물산(37.28%), 삼성테크윈(22.73%), 삼성SDI(13.09%), 삼성전기(5.29%) 등 삼성 계열사 등이 보유하고 있고, 삼성토탈은 삼성종합화학과 프랑스 토탈이 50%씩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이에 반해 삼성테크윈과 삼성탈레스 등 나머지 2개 방산부문 계열사는 내부 사정으로 현재까지 임시 주총이나 향후 일정이 준비된 바 없으나 한화는 상반기 내 인수를 완료할 방침이다.

같은 날 등기임원 선정 안건에 따라 한화종합화학 대표에는 홍진수 삼성종합화학 부사장(CFO)이, 한화토탈에는 김희철 한화 부사장이 내정됐다.
김양혁 기자 myvvvv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