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붐·박시후, 사회적 물의로 자숙 후 '스타킹''동네의 영웅'으로 컴백

공유
1


붐·박시후, 사회적 물의로 자숙 후 '스타킹''동네의 영웅'으로 컴백

center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자숙시간을 가졌던 붐과 박시후가 SBS '스타깅'과 OCN '동네의 영웅'으로 안방 극장에 컴백한다./사진= SBS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사회적 물의를 일켰던 MC 붐(34)과 탤런트 박시후(38)가 자숙 시간을 가진 뒤 올해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붐은 불법 도박 파문 이후 3년 2개월 만에 SBS 화요 예능 '스타킹'으로 컴백한다. 그는 최근 MC 강호동, 이특과 찰떡궁합을 과시하며 녹화에 임했다. 붐은 "연습생 자세로 바짝 엎드려 촬영에 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제작진은 "성공적으로 녹화를 마쳤지만 고정 출연은 아직 미지수"라고 전했다. 붐이 컴백한 '스타킹'은 19일 저녁 8시55분 방송된다.

한편 박시후는 19일 오후 OCN 드라마 '동네의 영웅' 제작발표회를 통해 컴백했다. 드라마 '청담동 앨리스'(2012~2013) 이후 3년 만에 브라운관으로 복귀한 것.

'동네의 영웅'에서 박시후는 전직 중앙정보국 출신의 동네 바 사장인 백시윤을 연기한다. 복수를 꿈꾸던 중 경찰관 지망생인 비정규직 청년을 만나 비밀요원으로 키우면서 범죄에 맞선다는 생활밀착형 첩보물이다. 오는 23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박시후는 2013년 연예인 지망생 성폭행 사건이 피해자의 고소 취하로 무혐의 판결을 받은 뒤 중국어권 시장을 겨냥한 합작영화 '향기'(2014), '사랑후애'(2015) 등에 출연했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