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소두증(지카 바이러스 감염), 임산부 중남미 국가 여행 비상

공유
8


소두증(지카 바이러스 감염), 임산부 중남미 국가 여행 비상

center
신생아의 머리가 작아지는 일명 '소두증'을 일으키는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발병으로 세계적으로 방역 체계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6일 임산부의 중남미 여행 연기를 권고했다./사진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신생아의 머리가 작아지는 질환인 '소두증'(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발병으로 전 세계의 방역 체계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 26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Zika virus)' 발생 국가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바이러스에 감염된 임신부의 소두증 신생아 출산 가능성이 제기됨에 따라 임신부의 중남미 발생 국가 여행 연기를 거듭 권고하고 나섰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소두증 바이러스' 용어는 정확한 표현이 아니므로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표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은 현재까지 국내 발생 및 해외 유입 사례가 없으며 매개물인 모기가 활동하지 않는 계절인 겨울임을 들어 국내 전파 가능성은 낮다고 평가했다.

이어 "최근 2개월 이내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발생한 국가(총 24개국: 중남미 21개국, 아프리카 1개국, 아시아 1개국, 태평양 섬 1개국)가 지속적으로 변동 하고 있는 것과 관련, 최신 정보를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www.cdc.go.kr)에 게시한다"고 밝혔다.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이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되면 의료기관의 신고 및 감시, 실험실 진단이 체계적으로 갖추어지게 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