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별이 되어 빛나리' 116부 예고, 봉희 마침내 모란 고소

공유
2


'별이 되어 빛나리' 116부 예고, 봉희 마침내 모란 고소

경찰 모란 연행

center
10일 방송되는 KBS2 TV 소설 '별이 되어 빛나리'에서 조봉희는 마침내 모란을 고소하고, 모란은 경찰에 연행된다./사진=KBS2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봉희는 마침내 모란을 고소하고, 모란은 경찰에 연행된다.

병원에서 사경을 헤매던 조봉선(최수임 분)은 마침내 의식을 회복하고 서모란(서윤아 분)과 오애숙(조은숙 분)은 봉선이 깨어난 사실에 두려움에 떤다. 의식을 회복한 봉선은 사고의 진실을 밝힌다.

조봉희(고원희 분)는 서동필(임호 분)을 만나 "모란이가 저렇게 된 건 다 아줌마랑 아저씨 때문이에요. 두 사람이 서로 괴물을 만든 거라구요"라고 힐난한다. 이에 동필은 "괴물"이라고 반문한다.

한편 궁지에 몰린 모란은 "봉희가 서동필 딸인 사실 내가 다 밝힐 거야. 나만 손가락질 받지 않을 거야"라고 해 또 다른 사건을 예고했다. 모란은 봉희를 보며 "너도 알다시피 우린 자매잖아"라고 웃으며 말한다.

이정례(김예령 분)는 마침내 깨어난 봉선을 보며 "봉희 때문에 비밀을 숨기려고 하지 마. 이제 모든 걸 끝내야 돼"라고 말한다.

마침내 봉희는 모란을 고소하기에 이르고, 애숙은 박미순(황금희 분)에게 봉희를 만류해달라고 부탁하지만 모란은 끝내 경찰에 연행된다.

KBS2 TV소설 '별이 되어 빛나리'(연출 권계홍, 극본 유은하·조소영)는 1960년대를 배경으로 아버지의 죽음과 가문의 몰락 후 해방촌으로 흘러들어온 조봉희가 거친 삶을 헤쳐나가며 대한민국 최고의 패션 디자이너로 성공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월~금요일 오전 9시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