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벤처캐피탈 승부수, 유니온 스퀘어 벤처스(Union Square Ventures) 비트코인 집중 매입

기사입력 : 2018-07-03 00:05 (최종수정 2018-07-03 03:5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 김대호 소장/ 경제학 박사]
가상화폐와 암호화폐 시세가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

일부 가상화폐는 오흐고 일부 암호화폐는 떨어지는 엇갈린 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3일 미국증시와 코인베이스 빗썸 등 가상화폐 거래소에 따르면 가상화폐 선두 3총사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그리고 리플은 이시각 현재 일제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에이다 대시 제로엑스 등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비트코인 시가총액은 121조 6084억원이다. 비트코인 개강 시세는 704만1000 원이다. 비트코인은 전일대비 6만5000 원, 비율로는 0.91 % 떨어졌다.

이더리움 시가총액은 50조 6874억원을 지나고 있다. 이더리움 시세는 50만원이다 이더리움은 전일대비 6000 원, 비율로는 1.18 % 하락한 상태이다.

리플 시가총액은 20조 737억원이다. 리플 개당 시세는 511 원이다. 리플은 전일대비 6 원 비율로는 1.16 % 하락했다.

암호화폐와 가상화폐의 이시각 현재 변동률은 비트코인 (-0.91 %) 이더리움 (-1.18 %) 리플 (-1.16 %) 비트코인 캐시 (-1.34 %) 이오스 (-1.32 %) 라이트코인 (-1.11 %) 에이다 (+8.09 %) 트론 (0 %) 모네로 원 (-0.96 %) 대시 (+1.25 %) 이더리움 클래식 (-2.05 %) 뉴이코노미무브먼트 (+11.05 %) 비체인 (-4.03 %) 오미세고 (-12.01 %) 퀀텀 (-2.75 %) 등이다

가상화폐 실시간 시세
코인이름 시가총액 실시간 시세 변동률 (%)
비트코인 121조 6084억 7,041,000 원 -65,000 원 (-0.91 %)
이더리움 50조 6874억 500,000 원 -6,000 원 (-1.18 %)
리플 20조 0737억 511 원 -6 원 (-1.16 %)
비트코인 캐시 14조 1129억 808,000 원 -11,000 원 (-1.34 %)
이오스 8조 0088억 8,970 원 -120 원 (-1.32 %)
라이트코인 5조 0962억 88,900 원 -1,000 원 (-1.11 %)
에이다 4조 0887억 187 원 +14 원 (+8.09 %)
트론 2조 7385억 43 원 0 원 (0 %)
모네로 2조 3493억 144,100 원 -1,400 원 (-0.96 %)
대시 2조 1833억 266,800 원 +3,300 원 (+1.25 %)
이더리움 클래식 1조 8206억 17,610 원 -370 원 (-2.05 %)
뉴이코노미무브먼트 1조 7304억 211 원 +21 원 (+11.05 %)
비체인 1조 5751억 2,970 원 -125 원 (-4.03 %)
오미세고 9024억 9,150 원 -1,250 원 (-12.01 %)
퀀텀 8434억 9,520 원 -270 원 (-2.75 %)
제트캐시 8075억 189,800 원 -4,100 원 (-2.11 %)
아이콘 6990억 1,868 원 -142 원 (-7.06 %)
질리카 6172억 85 원 0 원 (0 %)
비트코인 골드 5181억 31,150 원 -1,550 원 (-4.74 %)
제로엑스 5172억 1,008 원 +103 원 (+11.38 %)
애터니티 5000억 2,354 원 -93 원 (-3.80 %)
스팀 4856억 2,560 원 -449 원 (-14.92 %)
어거 4171억 37,890 원 -2,310 원 (-5.74 %)
골렘 3110억 394 원 -14 원 (-3.43 %)
스트라티스 2936억 3,105 원 -35 원 (-1.11 %)
스테이터스네트워크토큰 2535억 104 원 +4 원 (+4 %)
에이치쉐어 2373억 5,630 원 -220 원 (-3.76 %)
루프링 2140억 533 원 +8 원 (+1.52 %)
엘프 1702억 691 원 +3 원 (+0.43 %)
미스릴 1674억 478 원 -17 원 (-3.43 %)
카이버 네트워크 1359억 1,034 원 -25 원 (-2.36 %)
에토스 1267억 1,700 원 -56 원 (-3.18 %)
파워렛저 1229억 806 원 +79 원 (+10.86 %)
모나코 1193억 7,065 원 -135 원 (-1.87 %)
텐엑스 914억 2,585 원 +102 원 (+4.10 %)
기프토 859억 252 원 +38 원 (+17.75 %)

미국증시 전문가들은 가상화폐 시세와 관련해 미국 월가의 대형 벤처투자사인 유니온 스퀘어 벤처스(Union Square Ventures)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다.

유니온 스퀘어 벤처스는 이날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장기 투자계획을 밝혔다. 지금 암호화폐 시세가 약세이지만 여기에 얽매이지않고 투자를 늘리겠다는 것이다.

이에앞서 또다른 벤처캐피탈인 안드리센 호로위츠(Andreessen Horowitz)도 "시장 조건에 상관 없이 투입될 전천후 자금"을 마련했다"고 밝힌 바 있다.

최초로 암호화폐 전용 투자 펀드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
center
가상화폐 시세 대반전, 미국증시 벤처캐피탈 승부수 … 유니온 스퀘어 벤처스(Union Square Ventures)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집중 매입


이날 유니온 스퀘어 벤처스의 알버트 벵거(Albert Wenger) 이사는 "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수조 달러의 가치를 갖게 될 것"이라면서 "암호화폐 분야 투자가 결코 비상식적인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벵커이사는 " 프로젝트가 가치 없이 끝날 확률도 있지만 성공적으로 실행되면 돌아오는 수익도 상당할 것"이라며 장기적 관점에서 투자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미국 증시 벤처 캐피탈의 선두주자인 유니온 스퀘어 벤처스의 이같은 적극 적인 투자 자세가 가상화폐 시세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 없지 않다.

미국 뉴욕증시가 관세폭탄 무역전쟁으로 타격을 입고 있는 상황에서 가상화폐가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다음은 유니온 스퀘어 벤처스(Union Square Ventures)의 가상화폐 투자 확대에 관한 비트코인 닷컴의 분석기사

Union Square Ventures is investing in crypto for the long haul, but won’t start a dedicated fund

New York- based Union Square Ventures is taking a long-term bet on crypto, but unlike some VC peers, it won't break out a separate fund to do so.

“We see a lot of upside to keeping it under the same roof," says Albert Wenger, managing partner at Union Square Ventures.

On Monday, competing venture capital firm Andreessen Horowitz announced its first-ever fund dedicated to crypto companies.

Union Square Ventures has big plans to profit on a potential trillion-dollar business in blockchain and crypto in 10 years. But those plans won’t include starting a separate fund, according to a top executive.

“We're not planning to do it,” Albert Wenger, managing partner at Union Square Ventures told CNBC. “We see a lot of upside to keeping it under the same roof.”

The New York- based venture capital firm, named after its 19th-floor office on Broadway just blocks from Union Square, has announced a number of crypto investments, including well-known U.S. exchange Coinbase. Wenger said those companies can learn from non-blockchain companies, and vice versa.

On Monday, competing venture capital firm Andreessen Horowitz announced its first-ever fund dedicated to crypto companies. Executives told CNBC that it’s an “all-weather” fund that they plan to invest over time, regardless of market conditions.

Union Square Ventures, like its West-coast peer, is taking a long-term view of the space despite worsening bear market in cryptocurrency. The firm is focusing investments on what Wenger called the “foundational plumbing” stage. For the most part, it's putting money in the technology supporting applications, instead of the apps or use cases themselves.

“Investors are rationally pouring a lot of money into this sector, because I think people are seeing the winning blockchain here might be worth a trillion, or a couple of trillion dollars,” Wenger said. “It’s not at all crazy to think that.”
center


Wenger echoed Apple co-founder Steve Wozniak, who said this week that blockchain could be a bubble, with companies going belly-up at the same rate as the dot-com era. But he said that risk could pay off for investors who get in early, and spread their bets.

“Certainly, for any one particular project there's an extremely high chance it won't work,” Wenger said. “As a result, if it works, the rewards will be very high.”

The shakeout at least for initial coin offerings, or ICOs, has already begun. More than 1,000 crypto projects that raised money through an ICO have failed this year, according to website Coinopsy. Those failed coins and multiple scams, which caught the attention of regulators this year, have cast a cloud on the entire industry, Wenger said.

“You've had a series of ICOs where investors have purchased at steep discounts — the second it starts trading those investors cash out, they make a handsome return, and someone else is left to hold the bag,” he said.

While Wenger said token offerings are an "innovative new financing mechanism," he maintained that the method isn't right for every blockchain project, just like a public stock offering isn't right for every company.


김대호 소장/ 경제학 박사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