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은 급락하는데… 월가 베테랑, '가상화폐 스타트업'에 속속 참여

세계 자본시장의 큰 변화 가능성 지닌 블록체인 기술 "매우 매력적"

기사입력 : 2018-12-03 15: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월가의 베테랑들은 가상화폐 관련 스타트업 기업으로 전직을 결심하고, 이사회에도 속속 참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비트코인의 가격 급락으로 가상화폐 시장은 끝없는 침체 국면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월가의 베테랑들은 가상화폐 관련 스타트업 기업으로 전직을 결심하고, 이사회에도 속속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투자금융사 모건스탠리의 전략가들이 가상화폐 스타트업에 모습을 드러내면서, 가상화폐와 그 원천 기술인 블록체인에 대한 긍정적인 시각이 서서히 되살아나고 있다.

4년 전 모건스탠리의 인턴으로 경력을 시작한 하리슈 굽타(Harish Gupta)는 현재 가상화폐 관련 신생 기업인 '폴리버드(Polybird)'의 최고경영책임자(CEO)로 변신했다. 최근 그를 돕기 위해 합류한 파트너 라즈 단다(Raj Dhanda) 또한 모건스탠리에서 이름을 떨친 뱅커였다.

라즈 단다는 현재 부동산 투자 회사 블랙 크릭 그룹(Black Creek Group)의 CEO로 있지만, 2016년까지 20여 년 동안 모건스탠리에서 근무했다. 그는 지난주 옛 모건의 동료였던 패트릭 스프링거(Patrick Springer)와 폴리버드의 고문단에 이름을 올렸다. 단다 CEO는 "전 세계 자본 시장에 큰 변화를 가져올 가능성을 지닌 블록체인 기술은 매우 매력적이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가상화폐에 대한 전직과 이사회 참석에 모건스탠리의 전직 임원들도 예외는 없다. 이전 임원이었던 조 크루즈(Zoe Cruz)는 '리플(Ripple)'의 이사회에 가세했으며, 전 CEO인 존 맥(John Mack)은 '오메가 원(Omega One)'에 출자하고 있다.

그 결과 일부 개인 투자자들 사이에서 "월가의 베테랑들이 끝없는 추락을 지속하는 가상화폐 시장에 속속 참여하는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에 대한 의문이 일기 시작했으며, 그로 인해 부정적으로만 보이던 가상화폐 시장에도 한줄기 희망이 감돌기 시작했다. 향후 월가 베테랑들의 행보에 관심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