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특혜채용 의혹' KT 압수수색...한국당 '정치보복' 비난

기사입력 : 2019-01-14 19:1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권진안 기자]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 특혜채용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이 14일 경기도 성남시의 KT 본사, 서울 광화문 KT사옥 등을 압수수색하자 자유한국당이 비난의 날을 세웠다.

검찰은 이날 오전 KT 광화문 사옥 등에 수사관 30여명을 보내 컴퓨터와 하드디스크 등 필요한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김 전 원내대표의 딸이 2011년 4월 KT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이후 정규직 전환 시 문제가 있었는지 수사하고 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명확한 팩트 조차 확인되지 않은 한 언론의 ‘카더라 보도’를 빌미로 제1야당의 전임 원내대표에 대해 전방위적인 수사에 나선 검찰의 행태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어 "한 언론의 근거없는 의혹제기에 대해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제1야당 전임 원내대표가 수차례 상황을 설명하고 사실관계를 적극적으로 해명해 왔음에도 정치보복과 야당탄압에만 혈안이 된 정권은 검찰을 동원해 ‘흥신소 수사’를 부추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본사 ‘정규직’도 ‘비정규직’도 아닌 ‘파견직’ 채용을 문제삼아 제1야당 전임 원내대표를 겨냥한 정치적 수사에 나서는 모습에 스스로 처연함을 느끼지는 않는지 되돌아보기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전 원내대표도 "딸이 KT스포츠단 계약직으로 근무하며 밤잠도 안 자고 공부해 2년의 계약 기간이 끝나기 전에 KT 공채시험에 합격했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김 전 원내대표의 딸은 작년 2월 퇴사했다.

KT새노조, 약탈경제반대행동, 청년민중당 등은 김 전 대표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업무방해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서울서부지검 등에 고발했으며 관할 검찰청인 남부지검은 지난달 말 이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권진안 기자 kja@g-enews.com

권진안 부장 k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