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근혜랑 다를 게 뭐냐” 김현철 ‘아세안 망언’에 비난 쇄도

공유
0


“박근혜랑 다를 게 뭐냐” 김현철 ‘아세안 망언’에 비난 쇄도

center
김현철 신남방특별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겸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아세안 망언’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

2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CEO 초청 조찬간담회’에서 김 보좌관은 젊은 세대는 물론 5060세대의 아세안 지역으로의 진출을 강조했다.

이 과정에서 김 보좌관은 “50대, 60대도 할 일 없다고 산이나 가고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험악한 댓글만 달지 말고 아세안으로 가야 한다”며 베트남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는 박항서 감독을 예로 들었다.

그는 이어 “우리나라 젊은이들이 헬조선이라고만 말하지 말고 아세안 국가가보면 ‘해피조선’을 느낄 것”이라며 “아세안 국가에 가면 한국 학생들 붙들고 어떻게든 한글을 배워보기 위해 난리”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문과(전공 학생들) 취직 안되지 않느냐”면서 “그런 학생들 왕창 뽑아서 태국, 인도네시아에 한글 선생님으로 보내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그의 발언은 곧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신남방정책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아세안 진출을 장려하려는 의도는 알겠으나 청와대 경제참모로서 현재의 2030세대, 5060세대가 겪는 어려움을 전혀 파악하지 못한 발언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그의 발언이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청년 중동 진출’ 발언과 오버랩된다는 의견이 나오면서 비난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박근혜랑 니가 다를 게 뭐냐”, “박근혜 정부는 중동, 문재인 정부는 아세안이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그를 비난했다.

비난이 쇄도하자 김 보좌관은 “신남방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여러분께 심려를 끼쳤다”며 “저의 발언으로 마음이 상하신 모든 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국문과 관련 발언에 대해서는 “현재 신남방지역의 한류 열풍으로 해당 지역의 10∼20대들이 대한민국을 동경의 나라, 선망의 대상으로 바라보는 상황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