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탄 승용차 바다에 넣은 남편 구속기소...7억 보험금 노려

기사입력 : 2019-03-22 18:5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은 바다에 추락한 승용차 모습. 사진수해경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한현주 기자]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거액의 보험금을 노리고 아내가 타고 있던 승용차를 바다에 밀어 넣어 숨지게 한 혐의(살인·자동차 매몰죄)로 박모(50)씨를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해 12월 31일 오후 10시께 여수시 금오도의 한 선착장에서 뒷좌석에 타고 있던 아내 김모(47)씨를 승용차와 함께 바다에 추락시켜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자신의 승용차를 추락방지용 난간에 충돌한 뒤,자신만 혼자 내렸다.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차가 순간적으로 바다로 추락해 아내를 구하지 못했다"고 진술했으나, 숨진 김씨 명의로 6개의 보험이 가입된 것을 수상히 여기고 수사를 벌여 박씨에게 살인죄를 적용,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수사 결과 박씨는 지난해 10월부터 김씨 명의로 보험을 잇달아 가입한 데 이어 12월 10일 혼인신고를 한 뒤 수익자를 모두 자신 명의로 변경해 17억5천만원의 보험금을 받으려 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씨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현주 기자 han0912@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전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