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5월 와인축제, 가성비&할인 베스트 어디?

공유
5


5월 와인축제, 가성비&할인 베스트 어디?

이마트 와인장터 22일까지 70만병 할인 대방출, 단종제품 고별전 이벤트도
현대백화점 중저가 칠레와인, 롯데백화점 베스트전, 신세계 스파클링 할인전

center
이마트는 오는 16일부터 22일까지 일주일간 올해 첫 와인장터를 연다. 사진=이마트
계절의 여왕 5월을 맞아 대형 유통가에 ‘와인 장터’가 열린다.

여느 때와 같이 올해 5월의 와인장터 최대 매력은 30~60%에 이르는 할인가격과 가성비가 탁월한 제품군을 대량 출시한다는 점이다.

평소에 ‘격조 높은 와인’을 가족이나 연인과 음미하고 싶지만 비싼 가격 때문에 아쉽게 손길을 거둬들여야 했던 소비자에겐 더 없이 좋은 기회다.

이마트는 16일부터 22일까지 7일간의 ‘와인 장터’를 연다. 올들어 처음으로 전국 이마트 142개점에서 일제히 진행한다.

국내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이마트 와인마켓의 컨셉트는 ‘비싸지 않은 값’으로 ‘제대로 된 맛’을 지닌 와인을 소비자에게 선보인다는 것이다.

1000개 넘는 다양한 품목에 70만병 이상 물량을 30~90% 할인해 판매한다.

저가파를 위한 ‘가성비 베스트’ 와인으로 1만원 이하의 150개 상품을 준비했다. 주요 상품은 트리오 까버네쇼비농, 멜롯, 샤도네이로 각 9900원이다.

실속파들이 가장 선호하는 1만~2만원대 와인으로 에고메이, 로스바스코스 까버네쇼비뇽20 등이 선보인다.

프리미엄 와인도 초특가로 나온다. 정상가 15만원인 토마시 아마로데를 6만원, 정상가 11만원 이스까이를 5만원에 즐길 수 있다.

이밖에 홈파티족을 겨냥해 1.5리터 대용량 와인도 36종으로 늘어났고, 단종 또는 수입종료된 와인 브랜드 고별전 코너도 마련돼 있다.

서울 용산, 양재, 역삼, 성수 등 와인 매출상위 52개 이마트 점포에선 16~17일 이틀간 ‘초특가 행사’가 열린다.

현대백화점도 17~19일 서울 신촌점, 24∼30일 압구정본점과 무역센터점에서 ‘와인 페어’를 진행한다.

와인 페어에는 700여 종 와인을 30~60% 할인판매한다.

‘데일리와인 1·2·3만원 균일가전’에 가성비 좋은 칠레 와인들이 애호가들을 간택을 기다리며, ‘그랑크뤼 한정수량 단독특가전’에선 샤또퐁테 카네2007(19만5000원), 샤또 오브리옹(130만원), 샤또 딸보2014(9만9000원) 등 주요 와인들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밖에 신세계백화점은 17∼23일 서울 중구 본점에서 성큼 다가온 여름에 어울리는 시원한 ‘스파클링 와인 할인전’을, 롯데백화점도 6월 말까지 인기 와인을 최대 70% 할인판매하고 서울 롯데호텔은 17일까지 ‘디스커버리 와인 바자’를 연다.

한편,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의 와인 매출액은 지난 2017년 4% 줄었다가 지난해 16.4% 반등에 이어 올해는 4월까지 3.5%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매출액 증가로 와인의 매출 비중도 2017년 18.2%에서 올해 23.5%로 늘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