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통계청 인구·가구 데이터와 휴대폰 위치정보 연계…일자리·주거관련 신규통계 개발

공유
0


통계청 인구·가구 데이터와 휴대폰 위치정보 연계…일자리·주거관련 신규통계 개발

SK텔레콤-통계청, 빅데이터 기반 통계 개발 및 품질향상 위한 업무협약

center
통계청과 SK텔레콤이 16일 빅데이터 기반 통계 개발 및 품질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정부가 국가통계의 정밀도를 높이고, 일자리∙주거 등 국민의 삶의 질과 직결되는 주제의 신규 통계 개발에 나선다. 통계청이 확보하고 있는 국가 인구 가구 기반 공공데이터와 국내 최대 이통사 SK텔레콤의 휴대폰 위치데이터 정보 연계를 통해서다.

통계청과 SK텔레콤은 16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협약식을 갖고, 향후 통계청 보유 인구∙가구 관련 공공 빅데이터와 SK텔레콤의 모바일 정보를 연계한 보다 정확한 정책 통계 생산에 합의했다고 이날 밝혔다.
통계청은 지난해 국내 최대 이통사 SK텔레콤과 손잡고 휴대폰 이용자들의 이동 관련 빅데이터를 분석해 수도권의 출퇴근 소요시간과 수도권 통근자 이동 현황 등을 파악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한 바 있으며 이번 협력을 통해 보다 깊이 있고 다양한 분석을 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은순현 통계청 통계데이터허브국장은 “통계청과 SK텔레콤의 협력으로 국가 통계에 의미와 가치를 더할 것”이라며,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규 통계 개발이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홍성 SK텔레콤 IoT/Data(사물인터넷/데이터)사업단장은 “SK텔레콤의 모바일 빅데이터 및 분석 역량으로 국가 통계 품질 향상 및 예산 절감에 기여하고, 더 나아가 국민의 삶을 개선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