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야후, 자회사 아스쿨 사장 연임에 반대표…2대 주주 플러스도 동조

아스쿨 이와타 사장의 사업 계획 입안 능력과 수행 능력에 의문

기사입력 : 2019-07-19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아스쿨의 지분 45%와 11% 정도를 각각 보유한 야후와 플러스가 이와타 사장의 이사 연임에 반대표를 던졌다. 자료=아스쿨
포털사이트 '야후(yahoo)'는 17일(현지 시간) 연결 자회사인 '아스쿨(Askul)'이 8월 2일에 개최 예정인 정기 주주 총회에서 이와타 쇼오 이치로(岩田彰一郎) 사장의 이사 연임에 반대표를 던진다고 발표했다. 동시에 제2대 주주인 '플러스(Plus, 도쿄도 미나토구)'도 야후에 동조해 반대표를 던질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재 야후와 플러스는 아스쿨의 지분 45%와 11% 정도를 각각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정기 주주 총회에서 과반수의 의결권을 보유하고 있는 야후와 플러스가 반대표를 던지면 이와타 사장의 이사 재임 의안은 부결될 가능성이 농후해졌다.

야후는 이번 결정에 대해, 일본 최대 사무용품 온라인쇼핑몰 아스쿨의 ▲조기 실적 회복 ▲중장기적인 기업 가치 향상 ▲주주 이익의 극대화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경영 회춘을 도모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결과, 연임을 반대했다고 설명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그동안 야후는 아스쿨에 대해 고전하고 있는 개인용 인터넷 쇼핑몰 서비스 '로하코(LOHACO)' 사업의 양도 등을 요구했지만, 아스쿨이 이를 거부하면서 양사의 관계는 극도로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로하코 사업의 2019년 5월기(2018년 6월 1일~2019년 5월 31일) 영업 이익은 약 92억 엔(약 1004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으며, 현 상황도 결코 좋지 않기 때문에 2020년 5월기에도 64억 엔 가량의 적자가 전망되고 있다.

야후는 이 때문에 "이와타 사장의 사업 계획 입안 능력과 수행 능력에 의문을 품게됐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러한 야후의 공격에 대응해 아스쿨 또한 양사의 제휴 관계를 해소할 것을 제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야후는 계획대로 이와타 사장의 이사 연임 의안이 부결되었을 경우 "새로운 경영진과 아스쿨의 의향을 존중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일본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