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 대응 연구·개발(R&D) 분야 주52시간 근무제 완화 검토

공유
0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 대응 연구·개발(R&D) 분야 주52시간 근무제 완화 검토

center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홍남기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보고를 하고 있다./뉴시스
정부가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에 대응하기 위해 연구·개발(R&D) 분야의 주52시간 근무제 완화를 검토하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는 1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산업 경쟁력을 키우는 게 중요한 데 R&D만이라도 주52시간제 예외업종으로 허용해 달라. 일본 수출 보복과 관련해 풀어줄 생각이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의 질의에 "검토하고 있다. 특히 반도체 R&D 관련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재부 측은 "R&D 업종에 대해 재량근로나 선택근로와 같은 '유연근로제' 확대 적용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일본 수출제한 조치 대응은 정부와 국회가 합심해야 하고 여야 없이 도와주셔야 한다"며 "정부도 정부가 할 수 있는 여러 아이템은 다 책상 위에 올려놓고 검토해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이달 1일부터 R&D업종 등 21개 특례제외 업종의 300인 이상 사업장에 대해서도 주52시간제를 실시한 바 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