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제마진 부진에 쓰러진 에쓰오일…2분기 영업이익 적자로 돌아서

2분기 연결기준 매출 6.2억원·영업손실 905억 원

기사입력 : 2019-07-24 16:1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에쓰오일이 정제마진 부진 지속으로 영업이익이 적자로 돌아섰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에쓰오일이 정제마진 부진 지속 영향으로 2분기에 영업이익이 적자로 돌아섰다.

예쓰오일은 올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6조2573억 원, 영업손실 905억 원을 기록했다고 24일 공시했다.

당기순이익도 1474억1400억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 늘어난 6조2572억9200만으로 집계됐다.

사업부문별로는 정유부문은 매출액 5조18억 원, 영업손실 1361억 원을 기록했다.
회사 관게자는 “글로벌 무역분쟁 영향으로 아시아 주요 국가 경제성장이 부진한 가운데 계절적 비수기에 따른 수요 감소마저 겹쳐 정제마진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석유화학 부문 역시 정기보수를 마친 역내 설비 재가동과 중국의 신규 설비 가동으로 공급 물량이 증가한 반면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에 따른 다운스트림 수요 감소로 스프레드 약세가 심화돼 매출액 9112억 원, 영업이익 42억 원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윤활기유 부문은 신규설비 가동에 따른 공급 증가로 범용 제품 스프레드가 하락했다.

회사 관계자는 "주요설비 정기보수가 올해 3분기부터 성공적으로 끝나 설비의 완전 가동을 통해 정유부문을 중심으로 한 업황이 개선될 기회를 맞게 됐다"고 말했다.

석유화학 부문은 미·중 무역분쟁 완화 기대로 올레핀 다운스트림 제품들의 수요가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폴리프로필렌(PP), 산화프로필렌(PO) 스프레드가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