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단국대, 조국 딸 참여한 논문에 '박사'로 등재된 의혹 "확인하겠다"

공유
0


단국대, 조국 딸 참여한 논문에 '박사'로 등재된 의혹 "확인하겠다"

대학 내부망 연구과제관리 명단에 소속은 '단국대 의과학연구소'로

center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지난 21일 취재진에게 "논문 덕분에 대학이나 대학원에 부정입학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반박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고교 재학 때 참여한 단국대 대한병리학회 영어논문을 두고 검증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릴 당시 단국대 내부 시스템에 학위가 '박사'로 기재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008년 한영외국어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던 조씨는 충남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 동안 인턴을 하고 제1저자로 논문에 이름을 올렸다.

22일 단국대 등에 따르면 당시 대학교 연구과제관리 시스템에는 참여자 명단에 조씨가 '박사' 학위자이며,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소속으로 기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책임자와 논문 책임저자 등 조씨와 함께 학술지에 실린 나머지 구성원들의 학위와 소속은 제대로 기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단국대는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연구윤리위원회를 열고 이러한 의혹에 대해 조사 착수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단국대 관계자는 "관계부처에 요청해 (관련 의혹을) 확인 중에 있다"며 "(윤리위원회에서) 사안에 대해 (위원들이) 의견을 교환하고,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갈지 말지 여부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조씨는 2009년 공주대 생명과학과에서 3주 가량 인턴을 마치고 국제조류학회 발표초록에 제3저자로 등록될 당시에도 논문 지도교수가 어머니와 동문이었다는 추가 의혹도 받고 있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도 의학교육입문검사(MEET)점수를 반영하지 않는 전형으로 입학한 점이 드러나면서 '금수저 전형'이 아니냐는 비난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조씨가 서울대 환경대학원 재학 중에도 장학금을 받은 후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하면서 제적처리 된 점도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1일 조 후보자를 만난 취재진에게 "저와 가족에 대한 비판과 검증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면서도 "논문 덕분에 대학이나 대학원에 부정입학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반박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