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구 이월드 아르바이트생 다리 절단 사고, '인재'로 밝혀져

공유
0


대구 이월드 아르바이트생 다리 절단 사고, '인재'로 밝혀져

사고 당사자 "뛰어 내리려다 미끄러져" 진술...경찰 추가조사 진행

center
19일 오후 대구 달서구 두류동 놀이공원 이월드에서 아르바이트생이 롤러코스터 레일에 다리가 끼어 한쪽 다리를 잃은 사건과 관련해 경찰관계자들이 사고 현장을 감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구 이월드 놀이기구 아르바이트생 다리 절단 사고는 관행이 부른 인재로 밝혀졌다.

22일 대구 성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다리 절단 사고 당사자인 아르바이트생 A(22)씨를 상대로 50여분 동안 사고 경위에 관한 조사를 진행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고 당시 롤러코스터 맨 뒷부분에 서서 맨 앞칸 출발지점에 뛰어내리려고 했으나 발이 미끄러져 승강장을 지나쳤고 기구가 돌아가는 과정에서 균형을 잃고 풀숲으로 뛰어내렸다"고 진술했다.

이는 일부 안전요원들이 맨 마지막 열차 칸에 서 있다가 롤러코스터가 출발하면 승강장으로 뛰어내린 게 관행처럼 이어져 왔다는 진술과 일치한다.

A씨는 지난 16일 오후 6시50분께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의 이월드에서 놀이기구 '허리케인'에 끼여 오른쪽 다리 무릎 10㎝ 아랫부분이 절단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사고 경위를 바탕으로 전·현직 종사자, 안전 관리자들을 상대로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라면서 "사고를 놓고 법령 위반이나 과실이 있었는지에 대해 수사할 계획"이라고 했다.


최수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hsj9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