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5G 기지국 전국에 8만곳...이통3위 LG유플러스 3만곳 넘기며 1위

공유
0


5G 기지국 전국에 8만곳...이통3위 LG유플러스 3만곳 넘기며 1위

center
KT 네트워크부문 직원들이 대구 팔공산에 5G 기지국을 설치하고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KT.
center
이통 3사 별 전국 5G기지국 수. 자료=노웅래 의원실
이통3사가 그동안 구축한 5G이동통신 기지국은 모두 8만 곳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LG유플러스가 3만 국을 넘기면서 가장 많은 5G 커버리지 기지국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위원장이 중앙전파관리소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5G 기지국 준공 신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2일까지 구축된 5G기지국은 총 7만9485국이다.

통신사 별로는 LG유플러스 3만282 국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KT와 SK텔레콤이 각각 2만7537국, 2만1666 국을 설치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전체의 절반을 넘는 기지국이 서울·경기 수도권에 집중돼 있었다. 전체 55.8%에 달하는 4만4325국이 수도권에 설치됐다. 5G 상용화 초기 논란이 된 지역별 커버리지(유효 통신 지역) 편차가 여전히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기지국 부풀리기 논란도 지적됐다. 앞서 KT는 이달 초 자사가 전국에 기지국을 6만개 이상 개통했다고 밝혔으나 이는 기지국 장비를 기준으로 집계한 수치인 것으로 드러났다. 기지국 수는 그 절반을 약간 밑돌았다.

노웅래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KT가 기지국 안에 들어가는 5G 송수신 장비 개통수치를 기지국 수로 잘못 발표해 고객들에게 혼란을 야기했다고 지적했다. 통상 기지국 안에는 2~3개의 송수신 장비가 들어가 기지국 수보다 기지국 장비수가 많을 수 밖에 없다.

KT는 또 “기지국 장비를 표현하는데 가이드라인이 없다 보니 표현상 오해가 있을 수 있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KT의 한 관계자는 “기지국 장소(Site)와 무선국, 기지국장비가 모두 다른 의미다. 3사가 모두 독자적인 형태로 표기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또 “5G 기지국 비교를 한다면 단순히 준공한 무선국(또는 기지국) 기준인지, 작동중인 무선국 기준인지도 비교해 봐야 숫자 비교의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모 이통사 관계자는 기지국과 기지국 장비의 차이점에 대해 “4G LTE에서는 통상 ‘기지국’ 하나에는 장비 하나가 들어갔지만 5G에서는 2개나 3개가 들어간다”며 “5G에서는 기지국 수와 기지국 장비수는 분명 차이점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