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비맥주, 10월 14일까지 ‘음주운전 타파 공모전 수상작’ 9호선 역사에서 순회 전시

공유
0


오비맥주, 10월 14일까지 ‘음주운전 타파 공모전 수상작’ 9호선 역사에서 순회 전시

center
오비맥주가 지하철 9호선 주요 5개역에서 순차적으로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연 ‘음주운전 타파 차량 스티커 공모전 수상작 전시회’를 개최한다. 사진=오비맥주
오비맥주가 지하철 9호선 주요 5개역에서 순차적으로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연 ‘음주운전 타파 차량 스티커 공모전’의 수상작품을 전시회를 개최한다. 지난 3일부터 10일까지 봉은사역을 시작으로 선정릉역(9월 16일~23일), 종합운동장역(9월 23일~30일), 석촌역(9월 30일~10월 7일), 올림픽공원역(10월 7일~14일)에서 전시한다.

전시 작품은 ‘제2윤창호법(개정 도로교통법)’ 시행 한 달을 맞아 상습적으로 행해지는 음주운전의 폐해를 알리고 위험한 습관을 타파하고자 오비맥주와 도로교통공단이 함께 개최한 ‘음주운전 타파 차량 스티커 공모전’ 수상작이다.
음주를 상징하는 병따개와 운전을 대표하는 자동차 키를 대비해 ‘딱 하나만 잡으세요’라고 재치 있게 표현한 작품을 포함해 ‘한 잔은 괜찮아, 한 잔도 안돼요’, ‘음주운전에 녹색불은 없습니다’, ‘STOP! 한잔 술도 음주운전!’, ‘혈중 알코올 0%만 몰 수 있어요’ 등 음주운전을 경고하는 총 11개 수상작이 전시된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이번 릴레이 전시회를 통해 음주와 운전은 딱 하나만 선택해야 한다는 인식이 널리 확산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국내 대표 주류 기업으로서 지속적인 음주운전 예방 캠페인을 실시해 건전음주 문화 정착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