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결국 강의 폐강

공유
0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결국 강의 폐강

center
조국 법무부장관의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가 결국 강의를 모두 폐강하기로 했다.

동양대 교무처는 10일 “정 교수가 맡고 있던 수업이 학과운영계획 변경에 따라 폐강됐다”고 밝혔다.

이날은 동양대 2019학년도 가을학기 수강정정 마지막 날이다.

정 교수는 이번 학기에 매주 화요일 오후 ‘영화로 보는 한국사회’와 목요일 오전 ‘영화와 현대문화’ 교양수업을 맡기로 했었다.

모두 60명 정원으로 정원이 대부분 찬 상태였다.

하지만 조 장관의 인사 검증 과정에서 총장 직인을 위조해 딸에게 표창장을 만들어줬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이와 관련된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지난달 말부터 2주 동안 휴강계를 제출하고 학교를 비웠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