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북 영주시 옛지명 풍기에 무슨 일?... 전란 피할 수 있는 피병지(避兵地)로 이름난 곳

공유
1


경북 영주시 옛지명 풍기에 무슨 일?... 전란 피할 수 있는 피병지(避兵地)로 이름난 곳

center
경북 영주시 옛지명 풍기가 14일 온라인에서 관심이다.

풍기는 신라 때 기목진이었는데 고려초에 기주(基州)로 바꾸었다가 1018년(현종 9) 길주[吉州: 지금의 안동(安東)]에 예속시켰으며, 1172년(명종 2) 감무(監務)를 두었다가 뒤에 다시 안동으로 예속시켰다.풍기는 우리나라 최초의 사액서원인 소수서원이 있는 곳으로, 1542년(중종 37) 당시 풍기군수였던 주세붕이 안향을 제사하기 위하여 그의 옛집에 사우(祠宇)를 짓고, 이듬해 백운동서원(白雲洞書院)을 건립하였다.

1550년 (명종 5) 이황(李滉)이 군수로 부임하면서 임금에게 소수서원이라는 사액을 받았다.

풍기는 전란을 피할 수 있는 피병지(避兵地)로 이름난 곳이며, 주세붕에 의하여 재배가 장려되었다는 풍기인삼으로 유명하다. 조선시대에는 예천에서 이곳을 거쳐 소백산맥을 넘어 영춘·영월과 이어지는 내륙도로가 발달하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