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와대, 강경화·김현종 불화설 “너무 확대해석”

공유
0


청와대, 강경화·김현종 불화설 “너무 확대해석”

center
사진=뉴시스
청와대는 17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 4월 대통령 순방지에서 언쟁을 벌인 사실과 관련, "외교부와 안보실 간에 충돌이 있거나 갈등이 심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도 기사를 보고 너무 확대해석되는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보도에서 보여지듯 대단히 서로 의견이 달라 같이 일할 수 없다는 등의 상황은 전혀 아니다"며 "지금도 외교부와 안보실 사이에는 협의와 논의들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안보실은 외교부 없이, 외교부는 안보실 없이 일이 진행되지 않는다"고 했다.
강 장관은 전날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때 김 차장과 영어로 싸웠다는 말이 있다'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질의에 "부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이 이례적으로 김 차장과 언쟁이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외교·안보 정책의 주도권을 놓고 청와대와 외교부간의 갈등이 표면화됐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이어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이날 삭발식을 하는 것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코멘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가 구속됐는데 장관 직무 수행에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같은 질문에 대해 답을 했던 바가 있다. 그것으로 갈음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