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D, 사령탑 교체 후 즉각 ‘구조조정’ 칼 빼들어

공유
0


LGD, 사령탑 교체 후 즉각 ‘구조조정’ 칼 빼들어

center
LG디스플레이는 17일부터 전직원을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경영환경 설명회를 열고, 희망퇴직에 대해서 안내하고 오는 23일부터 3주간 희망퇴직을 접수하기로 결정했다.
LG디스플레이가 심각한 경영난으로 사령탑이 전격 교체된 직후 구조조정에 칼을 빼 들었다.

17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이날부터 전직원을 대상으로 경영환경 설명회를 열어 희망퇴직 내용을 설명하고 오는 23일부터 3주간 희망퇴직을 접수하기로 결정했다.

희망퇴직 대상은 근속 5년 차 이상 기능직(생산직)이며 희망퇴직자에게 지난해와 같은 수준으로 고정 급여 36회치를 퇴직위로금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특히 LG디스플레이는 유기발광디오드(OLED)로 사업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LCD 인력을 중심으로 한 희망퇴직을 검토 중이다.

또한 LG디스플레이는 사업별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하기 위해 임원∙담당 조직 축소 등 조직 슬림화를 골자로 하는 조기 조직개편도 단행한다.

앞서 LG디스플레이는 중국발(發) LCD 공급 과잉에 따른 가격 하락과 글로벌 경쟁 심화로 경영환경과 실적이 악화돼 고강도의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수익성이 급감하고 있는 LCD에서 OLED로 사업구조을 혁신하는 등 근본적인 체질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회사와 노동조합은 심도있는 협의를 통해 희망퇴직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경쟁력이 떨어지는 저세대 패널 생산공장의 패쇄 등을 통해 발생한 여유인력을 OLED 등 신사업으로 전환배치를 하고 있으나 전체 여유인력을 수용하기에는 힘들다”면서 “불가피하게 희망퇴직을 실시하지만 OLED 등 미래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R&D) 및 우수 인재 채용은 지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