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양신 양준혁 왜 갑자기 떠오르나?... 배트를 거꾸로 잡고 쳐도 3할타자로 불려

공유
0


양신 양준혁 왜 갑자기 떠오르나?... 배트를 거꾸로 잡고 쳐도 3할타자로 불려

center
/뉴시스
프로야구 레전드 양준혁이 18일 주목받고 있다

양준혁은 1969년 7월 10일 출생으로 그는 타격 폼이 마치 만세를 부르는 것과 같아서 붙여진 ‘만세 타법’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사실 만세 타법은 야구 교본에도 실려 있지가 않은 실로 창의적 타법이며, 이를 사용한 선수는 양준혁이 세계 최초이다. (더욱이, 메이저 리그에서 희한한 폼으로 타격하는 선수들조차 이런 폼을 생각 조차 해보지 않았다고 한다.) 프로 야구 선수 시절에는 삼성 라이온즈의 대표적인 프랜차이즈 스타로 군림했고 ‘양신’(梁神)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2]
영남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1992년 삼성 라이온즈가 김태한을 1차 지명하면서 쌍방울 레이더스의 2차 1순위 지명을 받게 되었지만 입단을 거부하고 상무에 입대하였다. 병역 결정을 위한 신체검사 당시 상근 예비역으로 판정을 받으면서 1년 간의 현역 생활 이후 방위병으로 전환해 복무를 마치게 되었다. 방위 복무 전환 이후 1993년 삼성 라이온즈의 1차 지명을 받아 입단, 이 시기부터 프로 야구 선수 생활을 시작하였다.

데뷔 첫 해에 타율 0.341로 타격왕에 오르고, 이종범과의 경쟁 끝에 신인왕에도 올랐으며, KBO 리그 사상 신인으로서 타격왕을 차지한 유일한 선수이다. 그해 130안타를 시작으로 2008년까지 16년 연속 100안타 기록을 달성했고, 1996년(151안타)과 1998년(156안타)에는 최다 안타 타이틀을 차지하기도 했다. 그리고 2002년, 2005년, 2008년, 2010년 시즌을 제외하고는 모두 3할이 넘는 타율을 기록해 “배트를 거꾸로 잡고 쳐도 3할” 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