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현대ENG, 2000억원 규모 솔로몬제도 수력발전소 공사 수주

공유
0


[글로벌-Biz 24]현대ENG, 2000억원 규모 솔로몬제도 수력발전소 공사 수주

개도국 인프라 PPP사업 본격 진출…동남아 추가 수주 계기 마련

center
솔로몬 티나 수력발전소 현장 위치도. 자료=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1억 6500만 달러(한화 약 2000억 원) 규모의 솔로몬제도 티나(Tina) 수력발전소 건설공사 수주에 성공했다.

29일 현대엔지니어링에 따르면 회사 측은 30일 솔로몬제도 수도 호니아라에서 현대엔지니어링 김창학 사장, 수자원공사 김덕중 본부장, 솔로몬제도 마나세 소가바레 총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티나 수력발전사업 EPC계약을 체결한다.

티나 수력발전소 건설사업은 남태평양 솔로몬제도의 수도 호니아라 (Honiara) 남동쪽 20km에 있는 티나강(Tina River) 일대에 발전용량 15메가와트(MW) 규모의 수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공사로 진입도로, 도수터널과 발전용 댐 건설이 포함된다.

사업비 총액은 2억 1100만 달러(한화 약 2500억 원)규모이며, 이 중 현대엔지니어링의 EPC 계약 금액은 1억 6500만 달러(한화 약 2000억 원)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티나 수력발전소 공사를 EPC(설계‧구매‧시공) 턴키(Turn Key) 방식으로 하며 공사기간은 착공 후 54개월이다.

이번 사업은 대외경제협력기구(EDCF)와 녹색기후기금(GCF), 세계은행(WB),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다수의 공적개발원조 기관이 금융지원으로 무상공여와 저금리 차관을 제공하는 민관협력(PPP: Public Private Partnership) 사업이다.

현대엔지니어링과 수자원공사(K-water)는 2015년 티나 수력발전사업을 위한 공동개발협약(JDA:Joint Development Agreement)을 체결하고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번 계약에 앞서 두 회사는 특수목적법인(SPC)인 ‘솔로몬제도 티나 수력발전 유한회사’의 지분 투자자로 참여해 인프라 PPP 사업의 전략적 투자자로 나섰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수력발전소 건설공사를 수행하고, 수자원공사는 준공 후 운영과 유지관리를 맡는다.

호주 북쪽 남서태평양에 있는 솔로몬제도는 목재, 코코아 등 천연자원 수출에만 의존하는 열악한 경제 기반을 가지고 있다. 또한, 전력공급의 대부분을 디젤 발전이 차지해 전력요금이 매우 높은 수준이며 전력 공급시설도 부족해 전기 보급률이 낮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티나 수력발전소 건설사업으로 솔로몬 제도의 전력 공급이 확대되고 산업 발전과 경제 안정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티나 수력발전소 건설사업은 개도국 인프라개발 사업분야에서 공적개발원조 기관과 민간기업의 협력이 성과를 이뤄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솔로몬제도의 첫 번째 수력발전사업인 티나 수력발전소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지속 확대되는 동남아 지역 PPP 수력발전사업 추가 수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