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북한 비핵화 실무협상 대표 김명길 "미국으로부터 새로운 신호...결과 매우 낙관"

공유
0


북한 비핵화 실무협상 대표 김명길 "미국으로부터 새로운 신호...결과 매우 낙관"

center
김명길 북한 순회대사(왼쪽)가 스웨덴에서 열리는 북미실무협상 참석 위해 3일 경유지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해 걸어가고 있다.(사진출처:JNN 홈페이지)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북한 측 대표인 김명길 순회대사가 3일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해 취재진에 "협상 결과를 매우 낙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재팬뉴스네트워크(JNN)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김 대사는 어디를 가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북미 실무회담에 참석하러 간다"고 말했다. 어떤 성과를 기대하느냐고 묻자 그는 "미국으로부터 새로운 신호가 있어 매우 기대하고 있으며, 결과에 대해서도 매우 낙관적이다"라고 답했다. 미국으로부터 받은 새로운 신호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김 대사와 직전 미국 담당 국장이던 권정근, 정남혁 북한 미국연구소 연구사 등 북한 대표단 4명은 이날 오후 베이징발 스웨덴 스톡홀름행 중국국제항공 항공편을 이용해 스톡홀름에 도착해 미국 측과 실무 협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공항 관계자는 "북한 대표단 일행이 이날 중국국제항공편 스톡홀름 항공권을 발매했다"고 확인했다.

이날 공항에서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목격되지 않았고 스톡홀름행 항공 예약자 명단에도 들어있지 않았다.

앞서 지난 1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담화를 통해 "북·미 쌍방은 오는 10월 4일 예비접촉에 이어 10월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