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1%나눔재단, 장애인 위한 ‘희망날개’ 사업 펼쳐

공유
0


포스코1%나눔재단, 장애인 위한 ‘희망날개’ 사업 펼쳐

center
17일 전국장애인체육대회 휠체어 남성 2인조 볼링종목에 참가한 전라남도 대표팀(좌 최형철, 우 신백호 선수)이 은메달을 획득하고 응원 온 포스코 직원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포스코1%나눔재단’이 장애인들을 위한 ‘희망날개’ 사업을 실시한다.

포스코그룹과 협력사 임직원이 매월 자발적으로 기부하는 급여 1%로 운영되는 포스코1%나눔재단은 올해부터 ‘희망날개’ 사업을 통해 장애를 극복하고 새로운 삶에 도전하는 포항, 광양지역 장애인들에게 장애유형에 따른 맞춤형 보조기구를 지원할 예정이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2013년 설립 됐다. 재단은 미래세대, 다문화가정, 장애인 등을 위한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2017년부터 지역사회 장애인 선수들을 위해 장애인 볼링 교실 운영, 선수단 연습 등을 지원해왔다.

이번 ‘희망날개’ 사업은 포스코그룹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기부 희망 사업에 대한 사전 설문조사를 실시해 선정됐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희망날개’ 사업의 하나로 지난 16일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 참가한 선수 3명에게 경기용 수동휠체어를 전달하고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했다. 장애인볼링 종목 신백호, 최형철 선수와 육상 곤봉던지기 종목 최정수 선수에게 휠체어를 전달했다. 신백호 선수는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또 포스코1%나눔재단은 탁구선수를 꿈꾸는 고등학생에게 휠체어를, 어린 두 자녀와 첫 외출을 꿈꾸는 어머니에게 의족을, 후천성 시각장애가 있는 장애인자립센터 강사에게는 시각장애인용 노트북을 지원하는 등 연내 총 30명의 장애인에게 맞춤형 보조기구를 전달할 예정이다.

신 선수는“장애인 체육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낮은 편이지만, 포스코그룹 2만 명 후원자가 마음을 모아 후원해 주신다고 생각하면 큰 힘과 자신감을 얻게 된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앞으로 포스코는 1%나눔재단의 ‘희망 날개’사업을 장애인 거주 시설을 리모델링하는 사업으로 넓혀 지역사회에 경영이념 ‘기업시민’을 적극 실천할 계획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