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풀무원푸드머스, ‘GAP 우수사례 은상' 수상

공유
0


풀무원푸드머스, ‘GAP 우수사례 은상' 수상

center
풀무원 계열 식자재 유통기업 풀무원푸드머스가 농림축산식품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 주관으로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19 제5회 GAP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은상을 수상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노수현 원장(왼쪽)과 풀무원푸드머스 박성후 본부장(오른쪽)이 상패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풀무원푸드머스
풀무원 계열 식자재 유통기업 풀무원푸드머스(대표 윤희선)는 최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하 농관원) 주최로 열린 ‘2019 제5회 GAP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유통부문 은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GAP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농식품부와 농관원 주최로 ‘GAP(농산물우수관리 인증)’ 제도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높이고, ‘GAP’ 인증 확산을 위해 2015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는 대회이다.

올해부터는 생산 농가의 우수 사례뿐만 아니라 ‘GAP’ 농산물의 유통 활성화에 기여한 유통업체도 선정·시상하기로 했다.

‘GAP(Good Agricultural Practices)’은 농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농업환경을 지키기 위해 농산물의 생산, 수확 후 관리와 유통 전 과정에서 농산물에 잔류할 수 있는 위해요소를 사전에 관리하는 인증제도이다.

2009년 식자재 유통업계 최초로 GAP 농산물을 취급한 풀무원푸드머스는 고객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GAP 농산물을 제공하고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적극 펼쳐왔다.

그 결과 2018년 GAP 농산물로만 매출액 113억 원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풀무원푸드머스는 안전한 ‘GAP 농산물’을 원활하게 공급하기 위해 식자재 유통기업 최초로 ‘GAP센터’를 2017년 설립했다.

경기도 용인시 풀무원푸드머스 양지물류센터 내에 ‘GAP센터’를 340평 규모로 구축했다. 풀무원푸드머스와 계약을 맺은 전국 GAP 농가에서 공급받는 농산물을 모두 이곳으로 모아 상품화 과정을 거쳐 고객에게 전달한다. ‘GAP센터’는 농식품부로부터 ‘농산물우수관리시설’로 지정 받은 곳이며 센터 내 2개의 'GAP' 시설을 인증 받아 운영하고 있다.

2016년 농식품부와의 ‘GAP농산물 사용확대를 위한 상생협력 MOU’를 체결한 이후 GAP전문가 양성을 통해 직거래 GAP인증 계약산지 운영, 협력업체 GAP시설 인증 지원, 협력업체의 계약재배 농가 GAP 인증 컨설팅, 기존 GAP 인증산지 점검·개선, 직거래 농가들을 대상으로 GAP 농산물 교육 등 GAP농산물의 생산∙유통 인프라 구축, 사용 확대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고 한다.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GAP’ 농산물 소비촉진 캠페인 활동도 전개했다.

지난해 7월에는 농식품부와 농관원과 협력하여 풀무원푸드머스가 식자재를 공급하는 전국 1만2000여 개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GAP 농산물 기획전’을 실시했다. 인기 품목을 최대 40% 할인 판매했으며 어린이집 원장, 교사, 조리원을 대상으로 GAP 농산물의 이해를 돕기 위한 교육과 홍보 활동을 했다.

2017년에는 급식사업을 하고 있는 풀무원푸드앤컬처와 함께 ‘GAP농산물 바로알기 캠페인’을 진행했다. 풀무원푸드앤컬처 급식사업장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에게 GAP 농산물을 활용한 식단을 구성하여 제공해 GAP 농가의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고 GAP 제도의 필요성에 대한 소비자 인지도를 높이고자 마련됐다.

박성후 풀무원푸드머스 본부장은 “풀무원푸드머스는 고객들에게 보다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하는 것은 물론 GAP 농산물 취급 확대와 소비자 인지도 향상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앞으로도 GAP 농산물 유통을 확대, 강화하고 더 많은 고객들에게 GAP 농산물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풀무원푸드머스는 2018년 5월 31일 풀무원의 전사 CI 리뉴얼과 함께 ‘One Pulmuone’ 관점으로 사명을 ㈜푸드머스에서 ㈜풀무원푸드머스로 변경했다. 풀무원푸드머스는 새로운 회사명으로 B2B시장에서 종합 식재 유통 서비스기업으로 성장을 가속화 할 계획이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