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24] 현대차, 인도車시장서 ‘3총사’로 승승장구

공유
1


[글로벌-Biz24] 현대차, 인도車시장서 ‘3총사’로 승승장구

베뉴-코나-니오스 등 힘입어 印시장점유율 18.4%로 끌어올려

left
현대차 회사 로고
현대자동차가 베뉴, 코나, 니오스 등 3가지 모델로 13억 인도 자동차시장에서 승승장구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인도 자동차시장 점유율(M/S)이 18%대로 늘어나 1위 업체 마루티 스즈키를 추격하는 양상이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인도 자동차 시장이 최근 침체국면을 보이고 있지만 현대차는 오히려 차량 판매가 늘어나는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고 10일 보도했다.

세계 4대 자동차시장인 인도는 올해 차량판매가 지난해에 비해 25% 감소했으며 자동차시장이 회복하려면 1년 이상 더 걸릴 것이라는 암울한 성적표를 거머쥐었다.

이런 가운데 현대차는 위기를 기회로 맞이하고 있는 모습이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베뉴’를 비롯해 전기 SUV '코나‘, 소형 해치백 '니오스' 등이 인도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전기차 코나는 인도 정부가 추진중인 전기차 집중육성 정책과 맥락을 같이 하고 있으며 다른 차량 브랜드보다 성능이 우수해 인도정부가 관용차로 채택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인도시장 M/S가 15.5%에서 18.4%로 늘어나 M/S 2위 업체로 등장했다.

현대차는 인도 마루티와 일본 스즈키 합작사 ‘마루티 스즈키’의 M/S(49.8%)와 비교하면 격차가 크다. 그러나 3위 마힌드라&마힌드라(8.1%), 4위 타타 모터스(1.4%) 등과 비교하면 현대차가 마루티 스즈키를 위협하는 유력업체로 자리매김한 것이다.

이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인도 자동차 시장이 침체국면에 빠지고 소비자 구매심리가 저조해 현대차는 다른 해법을 모색했다”라며 “첨단 기술을 차량에 접목했고 고객서비스 극대화로 소비자들에게 현대차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를 높였다”라고 설명했다.

통신은 현대차가 내년에는 5개 신규 차종을 인도에 출시하고 기존에 판매되는 차종에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리프트 차종에는 인기 SUV '크레타‘와 세단 ’베르나‘가 포함될 예정이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