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8개월 만에 '부진' 삭제…"수출·건설투자 성장 제약"

공유
0


정부, 8개월 만에 '부진' 삭제…"수출·건설투자 성장 제약"

center


정부는 최근 우리 경제 상황이 생산·소비 측면에서 다소 호전됐지만, 수출과 건설투자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기획재정부는 15일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1월호에서 "3분기 우리 경제는 생산과 소비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수출과 건설투자 감소세가 이어지며 성장을 제약했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지난 4월부터 10월까지 7개월 연속 사용해온 '부진' 표현을 이번 그린북에서 삭제했다.

정부가 우리 경제 상황을 7개월 연속 '부진'이라고 진단한 것은 2005년 3월 그린북 창간 이래 최장 기간이다.
정부는 지난 4~5월까지 '광공업 생산·설비투자·수출 등 주요 실물지표'를 부진하다고 판단했다가, 6~10월에는 '수출·투자'로 부진 범위를 줄였다.

이번 11월호에서는 '부진' 표현을 빼고 수출과 건설투자가 성장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재부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14.7% 감소한 467억8000만 달러에 그쳤다.

3분기 건설투자는 3% 감소했다.

9월 건설기성(이미 이뤄진 공사 실적)은 건축과 토목 실적이 모두 감소하며 전월보다 2.7%, 전년보다 7.4% 줄었다.

3분기 설비투자는 2분기보다 0.5% 증가했으나 1년 전보다는 2.7% 감소했다.

9월 설비투자도 전달보다는 2.9% 늘었지만 1년 전보다는 1.6% 줄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