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스피 2160선 회복…SK텔레콤, 카카오 등 실적개선주 뜬다

공유
0


코스피 2160선 회복…SK텔레콤, 카카오 등 실적개선주 뜬다

center
증권가는 다음주 추천주로 실적개선주에 관심을 둬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사진=글로벌 이코노믹 DB
코스피가 2160선으로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가운데 증권가는 실적개선주를 추천주로 제시했다.

기간은 18일부터 22일까지다.

KB증권은 SK텔레콤을 추천주로 꼽았다. 소비자의 데이터 소비량 증가, 2G서비스 종료 등으로 무선사업의 휴대폰 ARPU(가입자당평균매출의 실적개선이 가속화된다는 게 근거다.

스튜디오드래곤에도 눈길을 줬다.

디즈니플러스 등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한국진출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프리미엄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확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한중 긴장관계 완화로 대중국 콘텐츠에 대한 수출기대감이 높아질 수 있는 것도 호재다.

카카오의 경우 카카오톡 채팅목록 광고(톡보드) 중심의 매출 성장이 가파른 이익성장으로 이어지고, 카카오페이지,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등 주력 계열회사의 기업공개( IPO)에 대한 기대감이 유효하다는 분석이다.

SK증권은 한국조선해양을 주목했다. 기존 수주 물량에 대한 옵션 물량과 투자의향서(LOI) 체결건이 다수다. 연말에 모잠비크와 카타르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를 기대해볼 수 있다. 최근 강세유지중인 운임에 추가발주도 나올 수 있어 실적개선도 가능하다는 진단이다.

LG화학은 화학부문의 약세가 주가에 부담으로 작용하나 전기차배터리의 성장성이 이를 상쇄할 요인이라는 점에서 추천주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내년 전기차배터리에서만 10조 원이 넘는 매출액이 기대되는 등 업종 내 프리미엄(할증요인)이 부여될 전망이다.

한화케미칼은 태양광 사업의 주력 지역인 미국/유럽 설치의 수요가 호조세를 나타내는데다, 기존의 화학부분의 이익체력을 감안하면 저평가 구간이라는 점에서 추천주로 꼽았다.

F&F는 MLB/디스커버리 등 브랜드의 카테고리 다각화에 따른 외형성장이 기대된다. 중국 최대쇼핑시즌인 광군제 이후 알리바바 산하 쇼핑몰인 티몰에서 이들 브랜드의 한달 매출이 100억 원을 기록했다.

화장품제종업체인 연우의 경우 아모레퍼시픽 등 국내외 주요 고객사 매출 확대되고 원가율하락에 따른 꾸준한 수익성의 개선이 기대된다는 점에서 추천주로 제시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