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네이버 바이브, "AI가 이용자 취향 맞춰 다음곡 직접 추천"

공유
0


네이버 바이브, "AI가 이용자 취향 맞춰 다음곡 직접 추천"

딥러닝 기술로 직전 재생 곡 스타일 분석해 유사한 곡 계속 추천
사용자가 다양한 음악 발견할 수 있는 AI 음악 추천 플랫폼

center
네이버의 AI 뮤직서비스 바이브가 사용자가 지금 듣고 있는 노래를 바탕으로 이어지는 노래를 끊임없이 추천해주는 '자동 추천 재생' 기능을 29일 선보였다. 사진=네이버
네이버의 인공지능(AI) 뮤직서비스 바이브(VIBE)가 사용자가 지금 듣고 있는 노래를 바탕으로 이어지는 노래를 끊임없이 추천해주는 '자동 추천 재생' 기능을 29일 공개했다.

사용자의 취향뿐만 아니라 재생 맥락까지 고려하며 '내 취향에 맞는 노래'를 넘어 '지금 듣고 싶은 노래'로 추천의 범위를 넓힌다.

자동 추천 재생은 더 이상 재생할 곡이 없을 때 바로 이전에 재생한 곡들의 스타일을 바탕으로 유사한 곡을 계속해서 추천하는 기능이다. 예를 들어 특정 믹스테잎의 곡을 모두 들었을 때 이어서 비슷한 곡을 들려주거나 내가 지금 듣고 싶은 스타일의 곡을 몇 개 골라 들으면 다음 노래를 직접 고르지 않아도 알아서 같은 스타일의 곡을 틀어주는 식이다. 이 기능은 바이브 앱 최신 버전(v1.11)에서 사용할 수 있다.

노래를 추천하는 데는 딥러닝 기술이 적용된다. 바이브 사용자들의 청취 데이터를 학습한 딥러닝 모델이 사용자가 방금까지 들었던 곡의 스타일을 분석해 다음 곡을 추천한다. 따라서 직전 재생 곡이 많을수록 더 정교한 AI 추천이 가능하다.

네이버 관계자는 "바이브가 이용권 없이도 모든 곡을 1회에 한해 무료로 감상할 수 있는 '원플레이' 프로모션에 이어 자동 추천 재생 기능을 선보이며 새로운 음악을 발견하는 AI 음악 추천 플랫폼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숙진 바이브 뮤직 추천(Music Recommendation) 리더는 "기존의 믹스테잎은 사용자가 '좋아한 노래' 또는 '좋아한 아티스트' 정보를 바탕으로 추천이 이뤄졌다면 자동 추천 재생 기능을 통해 사용자의 지금 기분이나 원하는 무드에 맞는 곡을 바로 추천해줄 수 있게 됐다"며 "사용자가 더욱 다양한 음악을 발견하고 경험하며 취향을 확대해나갈 수 있도록 AI 추천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정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oodlif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