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잠자는 '휴면카드' 750만 장 넘었다

공유
1


잠자는 '휴면카드' 750만 장 넘었다

center
신용카드를 발급만 받고 사용하지 않는 '휴면카드'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롯데·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국민 등 7개 전업 카드회사의 휴면카드는 3분기 현재 총 757만 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2%, 116만8000장이나 증가했다.

삼성카드가 27만3000장으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롯데카드 24만 장, 현대카드 22만7000장, 하나카드 19만6000장, KB국민카드 14만5000장, 신한카드 10만6000장 등이었다.

우리카드는 1만9000장이 줄었다.
휴면카드는 카드회사가 발급한 개인 또는 법인 신용카드가 1년 이상 사용실적이 없는 경우 휴면카드로 분류되고 있다.

3분기 현재 757만 장의 카드가 지난 1년 동안 사용되지 않은 셈이다.

휴면카드가 늘어나고 있는데도 카드회사들이 카드 발급에 열을 올리는 이유는 수익 구조와도 관련이 있다.

카드회사들은 신용판매를 통해 발생하는 수수료가 수익원 가운데 하나다.

그러나 정부의 수수료 규제 등으로 신용판매 부분의 수익성이 악화되자 회원을 확보하고 대출을 통해 수익이 날 수 있도록 전략을 세운 것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