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비맥주, 원료값 때문에 가격 올린다더니 중국산 맥아로 이익↑

공유
0


오비맥주, 원료값 때문에 가격 올린다더니 중국산 맥아로 이익↑

center


오비맥주가 ‘카스’를 포함한 국내 생산 맥주에 중국산 맥아를 써 원가를 줄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6일 관세청에 따르면 중국산 맥아 수입량은 2016년 10t에 불과했지만 2017년 1112t, 2018년 2만8152t으로 3년 새 무려 281%나 증가했다.

중국산 맥아를 원료로 사용하는 업체는 국내에서 오비맥주가 유일하다.

따라서 수입된 중국산 맥아 대부분을 오비맥주가 들여다 썼다는 얘기다.

오비맥주는 국내 공장에서 생산해 수출되는 제품에 중국산 맥아를 썼다고 주장하지만, 연간 맥주 판매량과 오비맥주의 국내 시장 점유율(추정치 60%)을 고려하면 대표 품목인 ‘카스’에도 사용됐을 가능성이 높다.
업계는 오비맥주가 중국산 맥아 수입을 늘려 물류비 등 원가를 줄이는 방식으로 매출과 영업이익 등 수익을 불린 것으로 보고 있다.

오비맥주가 영업이익 극대화를 위해 중국산 맥아 가격 추이에 맞춰 국내 가격을 조정한 정황도 포착됐다.

원가가 감소하면 가격을 유지해 수익을 증대시키는 게 일반적이지만 오비맥주는 중국산 맥아 가격이 하락하는 시점에 ‘카스’ 가격을 올렸다는 것이다.

중국산 맥아의 t당 추산 가격은 2016년 600달러에서 2017년 410달러로 31% 낮아졌는데 오비맥주가 국산 맥주 출고가를 올린 시점은 이 기간인 2016년 11월이었다.

당시 오비맥주는 카스, 프리미어OB, 카프리 등의 출고가를 6% 인상했다.

또 중국산 맥아 가격은 지난해 403달러에서 올해(10월 기준) 446달러로 올랐다.

이 기간인 지난 4월 오비맥주는 카스 등 주요 맥주 출고가를 평균 5.4% 올렸다.

오비맥주는 2016년과 올 4월 가격 인상 당시 “주요 원부자재 가격 인상에 따른 불가피한 상황”이라면서 “원가 압박이 가중되고 있으나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인상 폭을 최소화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