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광주 서구, 회계 규정 ‘주먹구구식’

공유
0


광주 서구, 회계 규정 ‘주먹구구식’

김수영 구의원, “예산 항목 제대로 구분 못해 집행기준 재검토해야”
공무국외여행 절차상 문제점도…“짜맞추기식 업무분장 보인다” 질타

center
김수영 광주 서구의원
광주광역시 서구청(청장 서대석)이 회계 규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아 ‘주먹구구식’ 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광주서구의회(의장 강기석) 김수영 의원은 지난 2일 열린 사회도시위원회 소관 2019년도 행정사무감사에서 “민간과 같이 추진되는 ‘우리동네수호천사’ 등의 워크숍에서 행사 실비보상금과 행사운영비 항목을 구분하지 못하고 지출하는 회계질서 문란행위가 보인다”고 질타했다.

이에따라 김 의원은 “예산 집행 기준을 재검토해 예산 회계 규정대로 정확하게 추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최근 다녀온 해외연수에도 절차상의 문제점도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1차적으로 사업과 연관된 의료진의 동반 연수가 어려워 2순위인 민간인들과 함께 추진됐으며, 민간인 관련 연수 업무 분장이 사진촬영, 현지 안내 등 민간인의 능력을 활용하지 못한 현실과는 동떨어진 문서작성을 위한 짜맞추기식 업무분장이 보인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광주 서구 공무국외여행 규정 제4조에 따르면 책임자는 공무국외여행심사를 출국예정일 20일전까지 기획실에 의뢰하도록 되어있는데 이를 지키지 않았다”며, “심사신청일과 심사의결일 그리고 심사 통보일까지 동일한 날에 결정 난 주먹구구 행정 및 짜맞추기식 상황에 대해 행정기관으로 모범을 보이지 못한 점이 아쉽다”고 덧붙였다.


허광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kw89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