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AIST 예종철 교수, 국제전기전자학회 석학회원 선임

공유
1


KAIST 예종철 교수, 국제전기전자학회 석학회원 선임

center
지난 1일 국제전기전자학회(IEEE) 석학회원으로 선임된 예종철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 사진=KAIST
예종철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가 국제전기전자학회(IEEE) 석학회원에 선임됐다.

10일 KAIST에 따르면, IEEE는 지난 1일 학회 홈페이지를 통해 IEEE 신호처리 소사이어티의 추천을 받아 예 교수를 석학회원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예 교수는 바이오 의료영상 분야 신호처리와 인공지능 기술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석학회원으로 발탁됐다.

예 교수는 서울대학교에서 제어계측공학 학사와 석사 취득한 후 미국 퍼듀대학교 전자공학과 박사 과정을 통과했다.

이후 미국 일리노이대학교 박사후연구원, 뉴욕 소재의 필립스 리서치와 GE글로벌 리서치에서 연구원 재직 이후 지난 2004년부터 현재까지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국제전기전자학회는 전기 전자 분야 세계 최대 학회다. 연구 업적이 특히 뛰어나 최상위 0.1% 내 회원을 석학회원으로 선정한다.

예 교수는 국제전기전자학회 산하 학술지를 포함 의료영상 분야의 세계적 학술지에 100여 편의 국제 논문을 발표했고, 국제자기공명의과학회 연례 학회에서 의료 인공지능에 관한 기조 강연을 하는 등 이 분야에서 세계적인 실력자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특히 지난 2004년 KAIST에 부임한 이후 독자적으로 연구한 결과들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석학회원에 선임돼 의미를 더했다.

예 교수는 현재 IEEE 신호처리 소사이어티의 계산영상학 기술위원회 차기 의장, 미국 아이외와주에서 개최되는 2020 국제전기전자학회 의료영상심포지움 의장으로 각각 임명되는 등 영상 분야의 세계적인 학회를 이끌어가고 있다.

예 교수는 “의료영상에서 인공지능의 중요성이 나날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 분야의 공헌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석학회원이 되었다는 점에서 자부심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