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핫 예고] '맛 좀 보실래요' 22회 심이영, 드디어 서하준 불륜 의심?!

공유
0


[핫 예고] '맛 좀 보실래요' 22회 심이영, 드디어 서하준 불륜 의심?!

center
11일 오전 방송되는 SBS 일일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 22회에는 정주리(한가림 분)에게 차인 이진상(서하준 분)이 막무가내 억지를 부리자 강해진(심이영 분)이 진상을 불륜으로 의심하기 시작한다. 사진=SBS '맛 좀 보실래요' 22회 에고 영상 캡처
'맛 좀 보실래요' 심이영이 서하준을 불륜으로 의심한다.

11일 오전 방송되는 SBS 일일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극본 김도현, 연출 윤류해) 22회에는 정주리(한가림 분)에게 차인 이진상(서하준 분)이 막무가내 억지를 부리자 강해진(심이영 분)이 진상을 불륜으로 의심하기 시작한다.

공개된 '맛 좀 보실래요' 22회 예고 영상에 따르면 오옥분(이덕희 분)이 딸 강해진에게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다"며 진상을 조심하라고 거듭 경고한다.

정주리에게 유부남임이 들통나서 차인 진상은 모든 것을 해진 탓을 한다. 늦잠을 잔 진상은 "내가 지금 이러고 있는 것도 다 누나 때문이라고"라며 해진에게 진상을 떤다.

해진이 비상금을 숨긴 담배 갑을 들고 고민하는 것을 본 시아버지 이백수(임채무 분)는 "너 담배 피우냐?"라며 핀잔을 준다. 시누이 이진봉(안예은 분)이 "오죽하면 그러겠어"라며 해진 편을 드는 척한다.

진상이 또 집을 나가버리자 숨겨둔 돈을 들고 나온 해진은 "진상아. 돈 줄게"라고 소리친다.

가장이면서 돈 한 푼 안 벌어다주고 쓰기만 하는 진상은 해진이 손에서 돈봉투를 낚아채며 "하여간 그냥 주는 게 없어"라고 불평한다.

진상은 봉투에 적인 메모를 보고 "광주 밥값?"이라며 의아해한다.

앞서 드라마 작가를 포기하고 학원 강사로 나선 오대구(서도영 분)는 강해진에게 아들 오광주(장선율 분)를 부탁한다며 밥값을 선불로 건넸다.

한편, 해진은 휴대폰만 들여다보는 남편 이진상에게 "변호사님 전화 기다려?"라고 물어본다.

진상은 "(존화가) 안 올줄 알면서도 기다려"라고 퉁명스럽게 대답한다.

앞서 이진상은 불륜녀 정주리를 국제변호사라고 거짓말을 해 아내 강해진을 따돌렸다.

한편, 오옥분은 딸 강해진에게 "국제변호사인거 확실혀?"라며 진상이 만나는 젊은 미인이 정말로 국제변호사냐고 물어본다.

이어 옥분은 진상을 철썩 같이 믿고 있는 딸 강해진에게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히면 뒤져"라며 이진상을 조심하라고 또다시 강조한다.

한편, 진상을 처음 만났던 클럽 세미나로 즐기러 간 정주리는 자신의 팔을 잡는 남자를 보고 눈을 동그랗게 떠 진상을 다시 만난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심이영이 남편 이진상을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한 강해진 역을 극사실적으로 그리고 있는 '맛 좀 보실래요'는 평일 오전 8시 35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