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민주노총, "주 52시간 보완책 노동 절망…장관 퇴진하라"

공유
0


민주노총, "주 52시간 보완책 노동 절망…장관 퇴진하라"

center
민주노총은 11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내년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되는 기업에 1년 6개월의 계도·시정 기간을 부여하는 등 보완책을 내놓은 것과 관련, "노동 절망 정권의 자의적 권력 행사"라고 성토했다.

민주노총은 "문재인 정부는 노동기본권을 위한 법은 유예하고, 장시간 노동을 위해서는 법에도 없는 조치를 강행했다"며 "반노동·반헌법 발상을 실행에 옮긴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퇴진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정부는 노동자의 노동기본권 개선을 위해 얼마든지 할 수 있는 행정 조치를 한사코 거부해왔다"며 "이런 정부가 오히려 법으로 보장한 노동조건을 보류하고 개악하는 행정조치를 남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