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화제 24] 연말 송년 파티에서 보너스 119억원 깜짝 선물…통큰 미 부동산 회장 '빨간봉투' 화제

공유
2


[글로벌-화제 24] 연말 송년 파티에서 보너스 119억원 깜짝 선물…통큰 미 부동산 회장 '빨간봉투' 화제

세인트 존 부동산 회장 198명 직원에게 보너스 지급…직원 최고 3억원 받아

center
세인트 존 부동산 회장이 연말 송년 파티에서 엄청난 ‘빨간봉투’를 지급, 이를 받아든 직원들은 모두 아연실색했다.
미국 메릴랜드의 한 부동산 회사가 연말 송년 파티에서 직원들에게 ‘빨간봉투’를 나눠줬다. 사전 아무런 예고없이 받아든 봉투에 직원들은 어떠한 기대도 없었지만, 이를 열어본 직원들은 모두 아연실색했다. 엄청난 깜짝 보너스가 담겨 있었기 때문이다.

이번 해프닝의 주체는, 대서양 중부 지역에서 가장 크고 성공적인 부동산 회사 중 하나인 ‘세인트 존 부동산(St. John Properties, 이하 세인트 존)’이다. 세인트 존의 198명 직원은 휴일, 평균 5만 달러(5970만 원)의 깜짝 보너스를 받았다. 이벤트 총액은 무려 1000만 달러(약 119억 원)에 달했다.

세인트 존의 보조 프로젝트 매니저인 스테판 리지웨이(Stephanie Ridgway)는 9일(현지 시간) CNN과의 인터뷰에서 “봉투를 열었을 때, 나는 완전히 믿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각 직원은 회사에서 근무한 기간을 기준으로 보너스를 받았는데, 최근 고용되어 아직 업무를 시작하지 않은 직원들은 최소 100달러(약 12만 원)를 받았지만, 가장 많이 받은 직원은 27만 달러(약 3억2250만 원)의 엄청난 보너스에 흥분했다.

“나는 내가 본 것을 믿지 못했다”, “내가 느꼈던 기분을 제대로 묘사할 단어조차 없다”, “그것은 그저 놀랍고 믿을 수 없는 일이었다”, “나는 여전히 쇼크 상태에 있지만, 확실히 인생이 바뀐 것을 느낄 수 있다”라고 직원들은 표현했다.

로렌스 메이크랜츠(Rorence Maykrantz) 세인트 존 회장은 “우리는 2000만 평방피트의 부동산 개발이라는 큰 목표를 달성했다”며, “목표 달성을 도와준 모든 직원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었고, 그들을 위해 큰 일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깜짝 보너스 이외에도, 세인트 존은 송년 파티에 참석하기 위해 전국 각지 8개 지사에서 날아온 직원과 손님에게 드는 항공료와 호텔 비용을 모두 부담했다. 그리고 사전 파티 참석 메일을 본 직원들은 반드시 참석해야 한다는 강한 암시를 받고 빠짐없이 파티에 참석했다고 한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