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美 석유회사 셰브런에서 해양플랜트 1기 수주

공유
0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美 석유회사 셰브런에서 해양플랜트 1기 수주

center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선박이 건조되는 중이다. 사진=뉴시스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막바지 해양플랜트를 수주하는 쾌거를 이뤘다.

대우조선해양은 글로벌 석유회사 중 하나인 미국 셰브런으로부터 반잠수식 원유생산설비 선체 1기를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자세한 계약 규모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업계에 따르면 2억 달러(약 23000억 원) 정도로 알려졌다.

이번 해양플랜트 수주는 지난 2014년 약 3조 원 규모의 원유 생산플랜트(TCO프로젝트)를 수주한 이후 5년 만이다. 이번 수주는 내년 상반기 TCO프로젝트가 마무리되면 일감이 떨어질 수 있는 상황에서 적절한 시기에 수주에 성공해 일감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상세설계부터 구매, 생산, 시운전, 운송까지 프로젝트의 모든 공정을 소화함으로써 해양플랜트 사업의 부활을 알렸다.

특히 이번 계약은 지난 2016년 셰브런과 맺은 해양플랜트 발주에 대한 기본합의서)에 따른 첫 번째 결과물이란 데 큰 의미가 있다. 기본합의서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3월부터 휴스턴 현지에 파견된 인원들과 옥포의 설계인원들을 통해 기본설계 단계부터 프로젝트에 참여해 설계완성도를 높였다.
셰브런과 이 같은 높은 협력관계를 맺을 수 있은 것은 대우조선해양이 셰브론과 1985년부터 30년 넘게 쌓아온 신뢰관계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게 대우조선해양 측의 설명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셰브런과 대우조선해양간의 파트너 관계가 더욱 견고해 졌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셰브런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14개의 프로젝트, 약 16조 원어치를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현재 회사가 건조하고 있는 셰브론의 TCO 프로젝트가 마무리 되는 시점에 또다시 셰브론의 프로젝트를 연속으로 건조할 수 있게 됐다”면서 “대우조선해양에 무한한 신뢰를 보여준 선주 측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설비는 완공 후 멕시코만에 설치될 예정이며, 하루 약 7만5000배럴의 원유를 생산하게 된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10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0척, 초대형컨테이너선 5척, 잠수함 5척(창정비 1척 포함), 해양플랜트 1기 등 약 59억5000만 달러(약 6조9000억 원) 상당의 선박과 해양플랜트를 수주해 올해 목표 83억7000만 달러(약 9조8000억 원)의 약 71%를 달성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