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3일 국회 본회의 개의 무산…문 의장, 필리버스터 철회 제안

공유
0


13일 국회 본회의 개의 무산…문 의장, 필리버스터 철회 제안

16일 오전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

center
문희상 국회의장(왼쪽 두번째) 주재로 13일 낮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희상 국회의장은 13일 본회의를 개의하지 않고, 여야 원내대표에 사흘간 추가 협상을 통해 합의안을 도출하도록 요청했다.

한민수 국회의장 대변인에 따르면 문 의장은 이날 저녁 소집한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마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국회 대변인을 통해 "오늘 오전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합의한 내용이 이행되지 않은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오늘 본회의가 원만하게 진행되지 못할 것으로 판단하고 개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대신 "여야 원내대표에게 지금부터 3일간 마라톤 협상을 진행해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며 "밤을 새서라도 합의안을 마련하길 바란다. 의장 집무실이라도 내줄 생각이 있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자유한국당은 무제한토론을 실시하지 않기로 한 민생법안에 대해 명시적으로 무제한토론 신청을 철회해야 한다며 필리버스터 철회를 제안했다.

아울러 "16일 오전에 3당 원내대표 회동을 다시 갖겠다. 그 자리에서 실질적 합의안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며 "총선일정을 감안해 공직선거법이 처리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