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강칼럼] "임플란트 시술, 충분한 진료 후 개인에 맞는 치료 필요"

공유
0


[건강칼럼] "임플란트 시술, 충분한 진료 후 개인에 맞는 치료 필요"

center
임플란트 시에는 전문의의 충분한 진료 등으로 개인에 맞는 치료를 해야 한다. 청주 임플란트 이끌림치과 정윤식 원장의 모습. 사진=청주 임플란트 이끌림치과
치아는 '오복' 중 하나다. 음식을 씹는 것을 비롯해 일상생활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신체부위기 때문이다.

그러나 치아는 소실되거나 손상되기 쉽다. 이 경우 음식을 제대로 씹지 못하는 것은 물론 많은 불편함이 따를 수밖에 없다. 과거엔 치아가 소실되거나 손상될 때 틀니를 하는 경우가 많았다.

최근에는 임플란트가 대세로 떠올랐다. 틀니는 착용한 후 잇몸 통증이나 틀니의 미끄러짐 등이 발생할 수 있고 틀니를 제대로 세척하지 않는다면 마모뿐만 아니라 세균이 번식할 가능성도 크다. 이에 많은 사람들이 소실·상실된 치아를 대체하기 위한 방법으로 임플란트를 선택하고 있다.

임플란트는 빠지고 없어진 치아를 대신할 수 있는 인공 치아를 뜻한다. 자연 치아와 유사사한 색상과 강도를 갖췄으며 심미적 만족도가 높다. 특히 씹는 힘을 유지할 수 있어 치아 손상과 소실 이전과 같이 기능을 한다.
전문가들 역시 임플란트를 추천한다. 다만 많은 장점이 있지만 무턱대고 임플란트를 진행을 하는 것은 금물이라고 입을 모은다.

임플란트 식립 시 정확하게 식립돼야 오랜 기간 사용할 수 있다. 다시 말해 환자는 보철물 제작 과정은 물론 치조골과 얼마나 단단하게 유착시켜야 하는 지 등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여기에 환자 개인 별로 치아 구조에 차이가 있고 주변 치아들의 건강 상태도 꼼곰하게 살펴야 한다.

시술을 진행하기 전 전문의로부터 충분한 진료와 상담을 받고 치아와 치주 등 주변 부위에 대한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치아 상태에 맞는 적절한 디자인 선택과 주변 치아와의 배열, 모양까지도 고려할 수 있는 숙련도를 가진 의료진을 찾는 것도 한 방법이다.

이와 함께 식립 이후에도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임플란트 자체는 썩지 않지만 임플란트 주변은 자연 치아보다 건강한 상태가 아닐 수 있어 꾸준히 관심을 가져야 한다. 평소 양치질을 만전을 기하고 임플란트 후 정기적으로 치과를 찾아 검진을 받고 스케일링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도움말 : 청주 임플란트 이끌림치과 정윤식 원장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