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별세] 사진으로 본 '인생 스토리'

공유
0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별세] 사진으로 본 '인생 스토리'

center
故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이 14일 오전 10시경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1925년생인 구 명예회장은 고(故) 구인회 창업회장의 첫째 아들로, 1970년부터 25년간 그룹의 2대 회장을 지냈다.

구 명예회장은 70세이던 1995년 스스로 회장의 자리에서 물러나 임종을 맞을 때까지 자연인으로서 소탈하게 보냈다. 기술대국을 꿈꿨던 구 명예회장은 남은 여생을 인재 양성 등에 힘을 쏟아왔다. '자원이 부족하고 국토가 좁은 우리나라는 사람만이 경쟁력' 이란 그의 ‘강토소국 기술대국(疆土小國 技術大國)’ 경영 철학은 인생 일대기에 아로새겨져 있다.

1945년 진주사범학교를 졸업하고 초등학교 교사를 하던 구 명예회장은 1950년부터 락희화학공업(現 LG화학) 이사로 취임했다.1969년 말 구인회 창업회장이 타계하고, 이듬해인 1970년에 장자 승계 원칙에 따라 45세의 나이에 LG그룹 2대 회장에 올랐다.

부친인 구인회 창업주 도와 회장 취임 전까지 20년간 생산현장 지킨 데 이어, 1970년 LG그룹 2대 회장으로 취임 이래 재임 25년간 ‘도전과 혁신’을 주도하며 매출액 260억원에서 30조원대로 약 1150배 성장을 이끌어 냈다. 임직원 수도 2만명에서 10만명으로 증가했다.

주력사업인 화학과 전자 부문은 부품소재 사업까지 영역을 확대해 원천 기술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수직계열화를 이루며 지금과 같은 LG그룹의 모습을 갖출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사진을 통해 구 명예회장의 일생을 정리해봤다. <사진 제공=LG그룹>

◇구 명예회장은 LG그룹 창업 초기이던 1950년 스물 다섯의 나이에 락희화학공업(현 LG화학)에 입사하면서 경영 일선에서 몸소 사업 확장에 나섰다.
구 명예회장이 스스로 ‘상남(上南)’이라는 아호를 지은 연유는 문중에서 항렬이 낮지만 나이가 많은 그의 호칭을 편하게 부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였다.

center
진주중학교(현 진주고등학교) 시절의 구자경 명예회장.

center
LG화학 부산 연지동 공장 앞에서 (왼쪽부터) 구인회 창업회장, 구평회 창업고문, 구자경 명예회장,구자두 LB인베스트먼트 회장.

◇ 구 명예회장은 45세가 되던 1970년 1월 9일 LG그룹의 2대 회장으로 취임했다. 구 명예회장은 ‘기술입국(技術立國)’의 일념으로 화학과 전자 분야의 연구개발에 열정을 쏟아 70여 개의 연구소를 설립했다. 수많은 국내 최초 기술과 제품을 개발해 LG의 도약과 우리나라의 산업 고도화를 견인한 장본인이다.

center
1970년 1월 LG그룹 취임 당시의 구자경 명예회장

center
1976년 1월, 구 명예회장(왼쪽 앞줄)이 LG 최초의 자체 사옥인 럭키빌딩(현 메트로타워)현판식을 하고 있다.

center
1976년 9월, 구 명예회장(가운데)이 한-독 경제교류에 대한 공로로 독일 정부로부터 유공대십자훈장을 받고 있다.

center
1978년 6월, 구 명예회장(오른쪽)이 럭키콘티넨탈카본(현 LG화학에 합병) 부평공장 3차 확장공사 준공기념 테이프를 커팅하는 모습.


◇구 명예회장은 재임 동안 과감하고 경영 혁신을 통해 자율경영체제 확립, 고객가치 경영 도입, 민간기업 최초의 기업공개, 한국기업 최초의 해외 현지공장 설립 등 기업 경영의 선진화를 주도했다.

그는 1980년대 미래 첨단기술시대에 대비해 컴퓨터, VCR 등을 생산하는 평택공장을 구축하며 오늘날 LG의 전자 산업 기틀을 닦았다.
center
1985년 4월, 금성정밀(현 LG이노텍) 광주공장 준공식에서 공장을 둘러보는 구 명예회장


center
1987년 5월, 서울 우면동에 위치한 금성사 중앙연구소 준공식에 참석한 구 명예회장(왼쪽)

center
1988년 11월, LG 인재육성의 요람인‘인화원' 개원 기념촬영

center
구 명예회장(가운데)이 럭키(현 LG화학) 청주공장에서 생산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구 명예회장은 1987년 2월 전경련 회장에 취임한 후 민주화 진전에 따른 전환기에 재계의 위상을 새롭게 정립하는데 앞장서기도 했다.
구 명예회장은 취임 당시 기자회견을 통해 “전경련이 시대적 상황에 맞춰 새로운 발전이 요청되는 이때, 분에 넘치는 중책이긴 하나 징검다리가 되어 최선을 다하겠다”고 천명했다.

center
1987년 2월, 제26차 전경련 정기총회에서 18대 회장에 추대된 구 명예회장(왼쪽)이 정주영 전임회장으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center
1987년 5월, 구 명예회장(오른쪽 두번째)이 전경련 회장단과 함께 농촌 모내기 일손을 돕는 모습

center
1988년 3월, 구 명예회장(왼쪽 두번째)이 민간 차원의 경제외교 활동을 위해 미국을 방문, 미국 각계 인사들과 합작선 경영자를 초청해 가진 워싱턴 리셉션 장면

◇ 1990년 2월 구 명예회장은 ‘고객가치 경영’을 기업 활동의 핵심으로 삼은 새로운 경영이념으로 ‘고객을 위한 가치창조’, ‘인간존중의 경영’을 선포했다.
당시 구 회장은 고객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수시로 현장을 찾았다. LG전자의 서비스센터를 비롯해 당시 LG가 사업하고 있던 분야에서 고객을 만날 수 있는 곳이면 어디든 가서 생생한 고객의 목소리를 들었다. 구 명예회장은 현장에 갈 때 마다 “고객의 입장에서 듣고 생각하라. 이것이 혁신이다”라는 말을 항상 잊지 않고 강조했다.

center
1990년 6월, 구 명예회장(가운데)이 금성사 고객서비스센터를 찾아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격려하고 있는 모습

center
1995년 1월 3일 'LG'로 새출발 하는 구자경 명예회장

center
틈나는 대로 생산현장을 살피고 연구소를 들러 임직원을 격려하는 구자경 회장

◇ 구 명예회장은 1995년 2월, LG와 고락을 함께 한 지 45년, 회장으로서 25년의 세월을 뒤로 하고 스스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그는 이취임식장에서 구 명예회장은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이 요구되는 이 시점에서 여러분을 믿고 나의 역할을 마치고자 한다"면서 "이제 공인의 위치에서 평범한 자연인으로 돌아가게 되니 벌써 세월이 이렇게 흘렀나 싶어서 무상감도 들지만, 젊은 경영자들과 10만 임직원에 대한 믿음이 있기에, 기쁘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나의 자리를 넘기고자 한다"고 말했다.

구 명예회장이 회장에서 물러날 때 창업 때부터 그룹 발전에 공헌을 해 온 허준구 LG전선 회장, 구태회 고문, 구평회 LG상사 회장, 허신구 LG석유화학 회장, 구두회 호남정유에너지 회장 등 창업세대 원로 회장단도 젊은 경영인들이 소신 있게 경영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동반퇴진’을 단행했고, 이러한 모습은 당시 재계에 큰 귀감이 됐다.

center
1995년 2월, 회장 이취임식에서 구 명예회장(왼쪽)이 고 구본무 회장에게 LG 깃발을 전달하는 모습

center
1999년 4월 LG디스플레이 구미공장을 방문한 구자경 명예회장

center
1999년 10월 LG화학 여수공장을 방문해 시설현황을 살피고 있는 구 명예회장

◇ 구 명예회장은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이후 철저하게 평범한 자연인으로서 살았다. 그는 다양한 분야의 공익사업에 공을 들이면서도 인재를 육성하는 교육 분야에 관해서는 각별한 열의를 쏟아왔다.

충남 천안시 성환에 위치한 연암대학교의 농장에 머물면서 은퇴 이후 버섯연구를 비롯해 자연과 어우러진 취미 활동에 열성을 쏟으며 하루하루 바쁜 일정을 보냈다.

center
연암대 한 켠에 마련된 조립식 건물 내의 작은 사무실. 구자경 명예회장은 이 정도면 과분한 공간이라고 생각했다

center
구 명예회장(가운데)이 연암대학교에서 학생들과 함께 교내를 산책하고 있다

◇ 구 명예회장은 슬하에 장남 故 구본무 LG 회장을 비롯해 구훤미씨,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 고문, 구미정씨, 구본식 LT그룹 회장 등 4남 2녀를 두었다.
부인 故 하정임 여사는 지난 2008년 작고했다.

center
구자경 명예회장(왼쪽)과 고 구본무 회장(오른쪽)이 담소하고 있는 모습

center
구 명예회장의 75세 생일에서 가족사진

center
구인회 창업회장 흉상 앞에서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