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캐나다 4G·5G 통신장비 시장 뚫었다

공유
5


삼성전자, 캐나다 4G·5G 통신장비 시장 뚫었다

비디오트론에 듀얼밴드·대량 다중 입출력 기지국용 공급
전경훈 사장, "향후 3.5GHz, 28GHz 대역 5G 장비도 제공
한국·미국 등 선진시장 5G 상용화 바탕 글로벌 경쟁 가속"

center
삼성전자가 캐나다 4G LTE 와 5G통신장비 시장을 뚫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캐나다 유무선 통신 사업자 ‘비디오트론(Videotron)’에 4G LTE-A·5G 통신 솔루션(장비)을 공급한다. 삼성전자가 캐나다에 이동통신 장비를 공급하는 것은 처음이다.

비디오트론은 1964년 설립 이후 케이블 TV와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지난 2010년부터 이동통신서비스 사업에 진출해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이동통신사업자로 발돋움했다.

비디오트론은 현재 4G LTE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새해 하반기부터 4G LTE-A와 5G 상용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새해 상반기부터 이 회사가 보유 중인 4G LTE 주파수 대역을 모두 지원하는 듀얼밴드(Dualband) 기지국, 대량 다중 입출력(Massive MIMO) 기지국 등 최신의 4G LTE-A 통신장비를 캐나다 퀘벡 주와 오타와 시에 공급한다. 향후에는 3.5GHz, 28GHz 대역 5G 통신장비도 공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검증된 4G LTE-A와 세계최초 5G 상용화 경험을 바탕으로 새해하반기부터 본격화될 캐나다 5G 상용 시점에 보다 효율적으로 커버리지(유효통신영역)를 확보하는 한편 안정적인 초고속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쟝 프랑수와 프루노(Jean Francois Pruneau) 비디오트론 사장은 “세계 최초로 5G이통을 상용화 경험과 경쟁력 있는 제품을 확보한 삼성전자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세계에서 가장 진보된 통신기술을 적용 할 수 있게 되었다”며 “4G LTE-A와 5G는 개인과 개인, 개인과 주변환경의 상호작용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킬 것이며, 비디오트론은 5G 시대에도 역시 혁신적인 서비스를 고객에게 가장 먼저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부사장은 “비디오트론과의 4G LTE-A·5G 공급 계약은 한국의 첨단 이동통신장비가 캐나다에 처음으로 공급되는 기념비적인 일로서 앞선 이동통신기술 도입을 가속화해 캐나다 차세대 통신 기술 확산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미국 등 5G 선도국에서 축적한 상용화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4G·5G 장비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