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현대重그룹, 4380억 원 규모 LNG운반선 2척 수주

공유
0


[G-쉽스토리] 현대重그룹, 4380억 원 규모 LNG운반선 2척 수주

center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이 운항중이다.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이 LNG운반선을 잇달아 수주하며 연말 수주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버뮤다 소재 선사로부터 총 수주액 3억7600만 달러(4380억 원) 규모의 17만4000㎥ 급 LNG운반선 2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99m, 너비 46.4m, 높이 26.5m 규모로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적용해 운항효율성을 크게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이 선박들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오는 2022년 하반기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미포조선도 최근 미주 지역 선사로부터 가스운반선 2척을 약 1억2700만 달러(1482억 원)에 수주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에 따라 지난 한 주간 총 18척, 22억 달러(약 2조5586억 원) 규모의 선박 수주계약을 체결하며 연말 수주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현대중공업그룹은 16일 석유제품운반선(PC선) 1척, 17일 유조선 5척, LPG운반선 1척, 18일 LNG운반선 6척, LPG운반선 1척 등을 잇달아 수주한 바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LNG운반선 외에도 다양한 선종에 걸쳐 수주가 이어지고 있다”며 “연내 추가 수주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