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민주당, 본회의 회의방해 등으로 한국당 고발 검토

공유
0


민주당, 본회의 회의방해 등으로 한국당 고발 검토

center
문희상 국회의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공직선거법 개정안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연동형 비례제 도입 등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공직선거법 처리과정에서 회의방해 등을 했다며 자유한국당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8일 현안 브리핑에서 “(어제) 자유한국당이 보인 폭력행위와 회의방해는 국회법을 모두 위반한 명백한 불법행위”라며 “다중의 위력으로 의장석을 점거해 의장의 단상 진입을 막음으로써 회의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했고, 폭력과 소란으로 회의 진행과 다른 의원의 발언을 방해하는 등 민생, 개혁 법안을 위한 본회의를 난장판으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또 “국회의장과 국회사무처는 어제 국회 본회의장에서의 불법폭력 사태에 대해 엄중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관련된 증거자료 등을 철저히 확보해 고발 등 단호한 법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이 석연치 않은 이유로 묵히고 있는 지난 4월의 불법행위는 물론, 어제의 불법폭력 사태를 지체 없이 수사할 것을 촉구한다”며 “더 이상 국회에서 불법이 난무하는 후진적 행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당 차원의 고발 등 필요한 조치를 적극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