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검찰공화국 막아야…검찰개혁 이룰 것”

공유
0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검찰공화국 막아야…검찰개혁 이룰 것”

center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번에 검찰 개혁을 완수하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검찰공화국이 된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설치 법안을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공수법 처리는 오는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에 들어간다.

이 원내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간담회를 열고 “난폭한 극우 정치의 국회 습격에 대응해 어떤 상황이 되더라도 국회법이 보장하는 절차를 밟아가며 검찰개혁을 이루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모든 업을 다 지고 가더라도 이 기회에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의 길을 열겠다”면서 거듭 “30일 시작되는 임시국회에서 공수처 신설을 위한 법적 절차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야당 원내대표를 향해 “이제 갈등을 매듭질 시간”이라며 “의견의 충돌을 물리적 충돌로 변질하지 말고 선진화법 정신 그대로 정정당당한 표결로 결말을 짓자”고 표결에 나서 줄 것을 요청했다.

4+1(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민주평화당·기타 정당+대안신당) 협의체의 이탈표와 관련해서 “발의 과정에서 156인의 의원들이 공동 발의자가 돼 있다”며 “우회적으로 표현하지만 크게 충돌하지는 않고,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고 설명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