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현대삼호중공업, LNG운반선 1척 VLCC 1척 연달아 수주

공유
0


[G-쉽스토리] 현대삼호중공업, LNG운반선 1척 VLCC 1척 연달아 수주

center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원유운반선(VLCC)가 운항중이다. 사진=현대삼호중공업
한국조선해양 계열사 현대삼호중공업이 30일 전자공시시스템(다트)를 통해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1척과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1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LNG운반선은 2143억 원 규모로 건조계약이 체결됐으며 아시아 소재 선사가 발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발주처 사명과 건조되는 선박 규모와 제원도 알려지지 않았다. 현대삼호중공업은 2022년 6월까지 해당 선박을 건조해 인도할 예정이다.
VLCC는 1094억 원 규모로 건조계약이 체결됐다. 계약상대는 아시아 소재 선사며 세부사항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현대삼호중공업은 2021년 8월까지 해당 선박을 건조해 인도할 예정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두 선박에 대한 자세한 제원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선가를 토대로 유추하면 LNG운반선은 17만t 규모, VLCC는 20만t 규모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 그룹은 이달 26일 기준으로 올해 수주목표 159억 달러(약 18조3800억 원) 중 120억 달러(약 13조8700억 원)를 기록해 75%를 달성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