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년사]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안전 강조하며 경쟁력확보 당부

공유
0


[신년사]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안전 강조하며 경쟁력확보 당부

center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3일 신년사를 밝혔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3일 신년사에서 “직원 안전이 최우선으로 확보돼야 회사 경영방침이 공유될 수 있다”며 “무엇보다도 안전을 챙기자”고 강조했다.

이 사장은 이날 ▲경쟁력 확보 ▲급격한 변화에 대한 선제적 대응 ▲기술 발전 ▲소통중심의 신뢰경영 등 4대 경영방침을 소개했다.

경쟁력 확보에 대한 방안으로 이 사장은 “수익성 악화를 극복하기 위해 지속 경영할 수 있는 수준인 최소 2년치 이상 수주 잔량을 확보해 조업도를 높이고 수익성도 함께 올리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며 “영업뿐 아니라 기술, 생산 등 총체적 경쟁력을 갖출 때 비로소 수주가 가능해져 전사적으로 '원가절감'에 총력전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외부 환경의 변화에 대한 선제적 대응 방안으로는 “올해는 기업결합 등 변화가 기다리고 있다"라며 "세계 최고 조선사로서 세계시장을 누비는 데 필요한 독립적인 경영체제를 확보하고 건실한 재무구조 확립에 매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고객군을 다변화하고, 건조 선종도 주력선종 일변도에서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라며 "특수선(군함) 분야는 앞으로 회사를 끌어가는 주역으로 사업을 극대화해야 하며 해양사업도 더 많은 일감을 확보해 안정적인 조업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술발전에 대한 언급도 잊지 않았다. 그는 “과거 노동과 자본 집약 산업이라 분류됐던 조선업은 기술집약적인 산업이 됐다. 남들이 따라올 수 없는 독보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사장은 “소통과 신뢰로 끊임없이 난제를 해결해야 한다"라며 " 협력사와는 공정한 하도급 문화 정착, 협력사의 장기적 자생력 확보 등 상생하고 동반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