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설 선물 “실용성과 센스를 더한 설 선물 어때요?”…비비안, 실내복·속옥 선물 제안

공유
0


설 선물 “실용성과 센스를 더한 설 선물 어때요?”…비비안, 실내복·속옥 선물 제안

center
명절을 앞두고 최근 선물용으로 파자마와 이지웨어를 찾는 이들이 증가했다. 13일 비비안에 따르면 1월 첫째 주말(1월 3~5일)이지웨어 판매량은 이전 주말(12월 27~29일)보다 약 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비안 도트 프린트 커플 파자마. 사진=비비안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이 2주 앞으로 다가왔다. 예년보다 빨리 찾아온 설로 인해 어떤 선물을 준비해야 할지 마음이 분주하다. 특별한 사람을 위한 센스 있는 선물을 하고 싶다면 속옷 선물도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이다.

명절을 앞두고 최근 선물용으로 파자마와 이지웨어를 찾는 이들이 증가했다. 13일 비비안에 따르면 1월 첫째 주말(1월 3~5일)이지웨어 판매량은 이전 주말(12월 27~29일)보다 약 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유리 비비안 디자이너는 “파자마와 이지웨어는 격식을 갖추면서도 센스있는 선물로 각광을 받고 있다”며 “특히 이지웨어는 가까운 외출 대에도 입을 수 있는 장점 때문에 인기 있는 선물이다”라고 설명했다.

비비안은 다가오는 봄에 입기 좋은 커플 파자마를 선보였다. 촉감이 부드러운 면 소재를 사용해 착용감이 좋다. 또 통기성이 우수해 숙면을 도와주고 한여름을 제외하곤 두루 입을 수 있어 실용적이다. 고급스러운 은은한 광택의 원단과 생기가 느껴지는 도트무늬가 특징이다.

보다 실용도 높은 남녀 이지웨어 세트도 출시했다. 비비안의 커플 이지웨어는 가볍고 통기성 좋은 원단을 사용해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무늬가 없는 베이직한 9부 티셔츠와 스트라이프 패턴의 하의로 구성해 적절한 포인트를 줬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바바라는 레이온 소재의 남녀 커플 파자마도 판매하고 있다. 트라이엄프는 부드러운 촉감이 특징인 텐셀 소재의 남녀 이지웨어 세트를 운영하고 있다.

center
비비안 레드 컬러가 돋보이는 브라와 슬립. 사진=비비안


명절 부모님 등 웃어른께는 빨간색은 내복 선물하는 전통은 아직도 남아 있다. 붉은 색은 예로부터 복(福)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색상이다. 빨간색 속옷을 입거나 가지고 있으면 한 해 동안 모든 일이 잘 풀린다는 속설이 있고 손윗사람에게는 건강을 기원하고 새로운 도전을 준비하고 있는 이에겐 행운을 품은 선물로 여겨지고 있다.

비비안에서는 가벼운 착용감이 특징인 빨간색의 부직포 브래지어·팬티 세트를 판매하고 있다. 윗가슴까지 감싸주는 파워네트 원단은 안정감 있고 편안한 착용감을 준다. 브래지어 위에 꽃무늬의 자수 레이스로 장식해 화려한 느낌이다. 같은 스타일의 세트 슬립도 함께 출시됐다.

비비안의 남성 브랜드 젠토프는 부드러운 촉감의 모달 소재를 사용한 드로즈도 선보이고 있다. 드로즈와 삼각팬티 그리고 3부 기장의 롱드로즈까지 기장을 달리해 출시해 소비자 선택의 폭이 넓다.

비너스도 레드 컬러가 돋보이는 브래지어를 판매하고 있다. 섬세한 패턴의 레이스와 망 원단이 어우러진 디자인이다. 착용감이 편안한 패드를 사용해 안정감 있게 가슴을 감싸준다.

캘빈클라인 언더웨어는 심플한 스타일의 레드 컬러 브래지어 세트를 선보였다. 신축성이 좋은 원단을 사용해 움직임이 편하며 날개에 적용된 실리콘 소재는 몸을 부드럽게 잡아준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