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올해 최대 17조 신규 민자사업 발굴·추진"

공유
0


"올해 최대 17조 신규 민자사업 발굴·추진"

center
정부는 이미 추진 중인 16조 원 규모의 대규모 민자사업을 조기 착공하는 한편, 최대 17조 원에 달하는 신규 사업을 발굴해 추진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윤철 기재부 2차관 주재로 '2020년 제1차 민간투자활성화 추진협의회'를 열고 지방자치단체, 관계부처 등과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사업 혁신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부는 적격성 조사를 통과한 38개 사업, 16조 원 규모의 민자사업을 오는 2022년까지 착공을 추진하기로 했다.

올해에는 서울 케이팝 공연장(6000억 원), 평택 동부고속화도로(4000억 원), 천안 하수처리장 현대화(2000억 원) 등 16개 사업(2조3000억 원)의 착공을 추진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GTX-C(4조7000억 원), 대전 하수처리장 현대화(1조1000억 원), 부산 승학터널(6000억 원) 등 13개 사업(8조 원), 2022년에는 위례∼신사선 도시철도(1조8000억 원), 오산∼용인 고속도로(1조1000억 원), 서창∼김포 고속도로(9000억 원) 등 9개 사업(5조7000억 원) 이다.

기재부는 "추진 절차를 집중 관리, 주요 사업 착공 시기를 평균 6개월에서 1년 이상 단축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13조5000억 원 규모의 주요 교통망 사업과 3조5000억 원 규모의 환경 분야 민자 프로젝트 등 최대 17조 원에 달하는 신규 사업을 발굴·추진하기로 했다.

구 차관은 "민자사업 확대·가속화 대책이 잘 이뤄지게 되면 연 집행 규모가 2023년에는 9조1000억 원으로 작년의 4조2000억 원의 배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